버진오비트, 747기에서 발사시킨 위성 우주로 보내

윤재준 입력 2021. 1. 18. 08: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버진오비트에서 제작한 로켓이 보잉 747기에서 발사돼 우주로 날아가는데 성공하면서 저가로 위성을 보내는 시대가 개막됐다.

AFP는 이같은 방법은 우주센터에서 발사대를 사용해야 하는 로켓 방식과 달리 활주로만 있으면 되므로 기존의 방식에 비해 융통성있게 위성을 우주로 보낼 수 있는게 장점이라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모하비 상공에서 버진오비트에서 제작한 위성이 실린 로켓이 보잉 747 항공기 날개밑에 장착돼있다.로이터뉴스1

버진오비트에서 제작한 로켓이 보잉 747기에서 발사돼 우주로 날아가는데 성공하면서 저가로 위성을 보내는 시대가 개막됐다.

17일(현지시간) AFP통신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북부 사막지역인 모하비 항공우주기지를 출발한 747기가 태평양 상공에서 로켓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길이가 21m인 ‘론처원(LauncherOne)’ 로켓은 747기 날개밑에 장착돼 일정 고도에 도달하면 로켓을 발사하며 자체의 힘으로 지구 궤도에 진입후 위성을 방출한다고 AFP는 전했다.

버진오비트는 지난 5월 발사에서는 실패했다.

버진측은 발사 성공에 “론처원이 궤도에 진입했다! 모든 팀원들이 완전히 제 정신이 아니다”라고 트윗했다.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이 창업한 버진오비트는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는 무게 300~500kg 소형 위성을 빠르게 우주로 보내기 위한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AFP는 이같은 방법은 우주센터에서 발사대를 사용해야 하는 로켓 방식과 달리 활주로만 있으면 되므로 기존의 방식에 비해 융통성있게 위성을 우주로 보낼 수 있는게 장점이라고 전했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