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미우새' 지상렬, 장광 딸 미자과 뜻밖의 상견례

석훈철 입력 2021. 1. 17. 23:09 수정 2021. 1. 18. 01:3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알경제 스타투데이 석훈철 객원기자]

지상렬이 장광 딸 미자에게 호감을 표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장광 집에 놀러 간 지상렬과 김희철의 활약상이 그려졌다.

이날 김희철과 지상렬은 배우 장광의 집에 방문했다. 지상렬은 "형님이 예전에 '내 딸이 결혼을 안했는데 내가 마음에 두고 있는 사윗감이 있는데 괜찮더라'라고 신하균 씨를 언급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아내 전성애는 "이 양반은 작품 할 때마다 결혼 안 한 남자 배우들하고 연기하면 집에 와서 얘기해"라며 "괜찮다고 한 사람이 열 손가락 넘어"라고 밝혔다.

지상렬은 장광의 딸 미자가 등장하자 반가움을 표현했다. 그는 "미자 씨, 형님 많이 닮았네요"라고 관심을 드러냈다. 이어 "어머님이 너무 잘해주셔서 저런 장모님 모시고 싶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미자는 "좀 쑥쓰러운데 경진 선배도 그렇고 주변 사람들이 상렬 선배님을 소개해준다고 세 번 정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상렬 선배님하고 김태현 선배님을 소개해준다는 얘기였다"고 덧붙였다. 이에 지상렬은 "태현이에요? 저예요?"라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지상렬은 적극적으로 자신을 어필했다. 미자는 "너무 방임이면 여자가 외로워진다"고 반응했다. 김희철은 "그냥 상렬이 형이 싫다고 해요"라고 했다. 이에 지상렬은 "저도 눈치가 있는데 돌려막기 무지 하신네요"라고 너스레를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준호·홍인규·박영진이 김대희 집에 놀러갔다. 김준호는 "형 집에 우리가 왔으니까 형이 사야지"라고 운을 뗐다. 이를 들은 김대희는 "여기 내 집이 아니야. 와이프 집이야"라고 회피했다. 이에 김준호는 "집문서 가져와봐"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김대희는 "사다리 게임으로 정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게임 제안한 김대희가 식사를 사게 됐다. 그는 "딸이 전교 부회장 됐으니까 내가 살게"라고 반응했다. 이를 본 김준호는 "사다리 안하고 산다고 했으면 얼마나 좋아"라고 했다.

김준호·홍인규·박영진은 김대희에게 얻어 먹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김대희는 "우리 애들 장난감 정리하다가 상태 좋은 것들만 모아서 인규 줬어"라고 미담을 시도했다. 이에 홍인규는 "대희 형이 봤을 때는 새거인데 첫 아이를 키우는 엄마 입장에서는 쓰레기야"라고 밝혀 웃음을 선사했다.

김대희는 신동엽의 미담을 공개했다. 그는 "3년 전에 개콘 회식을 한 적이 있어. 근데 동엽이 형이 촬영 마치고 지나가다가 우리 회식하는 거 보고 몰래 계산하고 갔어"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박영진은 "형이었으면 거기 있는 개그맨들이랑 사다리 탔을 거 아니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대희는 김준호의 더러움을 언급했다. 그는 "준호가 좀 씻었으면 좋겠어"라며 "예전에 준호랑 같이 닥터피쉬 있는 물에 발을 담그러 갔어. 근데 모든 닥터피쉬가 준호 발로 갔어. 결국 닥터피쉬들이 한 마리씩 죽었어"라고 폭로를 이어갔다. 이에 김준호도 "김대희는 김준호 따라쟁이다"라고 반격을 가했다.

한편 이상민은 탁재훈과 함께 이순재를 만났다. 이상민은 "선생님이 15년 전에 주례를 봐주셨다"고 운을 뗐다. 이에 이순재는 "상민이가 주례 1호일 거야"라고 밝혔다.

이상민은 "아버지가 4살 때 돌아가셔서 아버지 없이 자랐는데 선생님을 TV 보면서 왠지 아버지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재룡이 형님이 연결해줘서 선생님이 주례를 보시게 됐다"며 "이혼하고 나서 TV 틀 때마다 선생님이 나오셔서 당황했다. 선생님 뵐 때마다 죄송했다"고 밝혔다.

정준하가 뒤늦게 모임에 합류했다. 그는 "선생님이 주례 잘 봐주셔서 행복하게 잘 살잖아"라고 했다. 탁재훈은 "상민이도 주례 봐주셨는데"라고 운을 뗐다. 이에 정준하는 "그러게 왜 선생님 주례 말씀 안 들었니"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탁재훈은 "이순재 선생님께서 상민이 재혼하면 주례 봐주신다고 했어"라고 운을 뗐다. 이상민은 "선생님 혹시 재혼 주례 봐주신 적 있으세요?"라고 물었다. 이순재는 "그런 적 없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탁재훈은 "그럼 재혼 주례도 1호인가요?"라고 이상민을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