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리리남매 엄마 세진, 남편 김영권없이 나홀로 출산 [MK★TV컷]

김나영 입력 2021. 1. 17. 21: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축구선수 김영권 가족의 막내 탄생기가 공개된다.

리리남매는 세진 엄마가 리꿍이 대신 준비한 인형을 지극정성으로 돌보며 동생을 맞이할 준비를 완벽하게 마쳤다고 한다.

첫째 리아 출산 때도 경기 일정으로 혼자서 아이를 낳아야 했던 세진 엄마는 이번에도 리리남매와 함께 씩씩하게 진료를 받고 출산 준비를 했다는 전언.

진통에도 불구하고 떨어지지 않으려는 리리남매를 먼저 챙긴 세진 엄마는 다음 날 아침 구급차를 타고 병원을 찾아갔다고 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축구선수 김영권 가족의 막내 탄생기가 공개된다.

17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65회는 ‘널 만난 걸 감사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김영권 가족은 부제처럼 감사한 만남을 가진다. 감격적인 새 생명을 맞이하는 순간이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봄 사랑이 넘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던 리리남매 리아-리현이가 오랜만에 다시 ‘슈돌’을 찾았다. 약 1년 만에 다시 만난 아이들은 훌쩍 컸지만 여전히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반가움을 자아냈다고. 특히 앞서 이천수와의 전화 통화에서 밝혀진 바 있는 셋째 리꿍이를 임신한 만삭의 세진 엄마가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이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축구선수 김영권 가족의 막내 탄생기가 공개된다. 사진=KBS
리리남매는 세진 엄마가 리꿍이 대신 준비한 인형을 지극정성으로 돌보며 동생을 맞이할 준비를 완벽하게 마쳤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인형을 진짜 아기를 대하듯이 조심스레 대하는 리현이의 순수한 모습이 현장 모두를 심쿵하게 했다고.

김영권은 아쉽게도 계속되는 축구 경기 일정으로 일본에 남아있어야만 했다고 한다. 김영권의 팀이 결승까지 진출하며 한국에 돌아오는 날이 점점 뒤로 미뤄진 것. 그러나 이들 가족은 떨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뽀뽀가 가득한 영상 통화로 소통하며 여전한 달달 케미를 보여줬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비록 몸은 떨어져 있지만 마음은 함께 셋째 리꿍이를 기다린 김영권 부부와 리리남매. 첫째 리아 출산 때도 경기 일정으로 혼자서 아이를 낳아야 했던 세진 엄마는 이번에도 리리남매와 함께 씩씩하게 진료를 받고 출산 준비를 했다는 전언.

하지만 김영권의 입국을 나흘 앞둔 어느 날 밤 세진 엄마에게 진통이 찾아왔다고. 진통에도 불구하고 떨어지지 않으려는 리리남매를 먼저 챙긴 세진 엄마는 다음 날 아침 구급차를 타고 병원을 찾아갔다고 한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친정 엄마도, 리리남매도 함께 갈 수 없었던 상황에 혼자 병원으로 향했다고 해 가슴을 찡하게 한다.

과연 세진 엄마는 혼자서 무사히 아이를 낳을 수 있을까. 방송 최초로 공개되는 김영권네 막내 리꿍이는 얼마나 사랑스러울까.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기적을 함께할 수 있는 ‘슈돌’에서 방송된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