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 정부, 상한 짬뽕(좌파)만 계속 만들었다"

입력 2021. 1. 17. 21: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 의사를 밝히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하는 등, 정치적 행보 재개에 나선 나경원 전 국회의원이 중국집 주요 메뉴인 짜장면과 짬뽕을 비유해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일침을 가했다.

나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짜장면(보수·우파)을 더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짬뽕(진보·좌파)을 더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 그리고 때론 둘 다 먹고 싶은 경우도 있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그냥 짬뽕을 만든 게 아니라, 상한 짬뽕만 계속 만들었다.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일갈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짜장면', '짬뽕' 비유 게시글
나 전 의원 "중도인 척 하지 않겠다" 의지 강조
[국회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 의사를 밝히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하는 등, 정치적 행보 재개에 나선 나경원 전 국회의원이 중국집 주요 메뉴인 짜장면과 짬뽕을 비유해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일침을 가했다.

나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짜장면(보수·우파)을 더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짬뽕(진보·좌파)을 더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 그리고 때론 둘 다 먹고 싶은 경우도 있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그냥 짬뽕을 만든 게 아니라, 상한 짬뽕만 계속 만들었다.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시대에 따라 때로는 좌가 옳기도 하고, 또 때로는 우가 옳기도 한다. 그런데 둘을 섞어버리면, 그럼 이도 저도 아니란 이야기"라면서 "둘 다 먹고 싶다고 해서, 큰 그릇에 짬뽕과 짜장을 부어서 섞어서 주지는 않는다. 중도라는 것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각자의 가치, 이념에 충실해야 비로소 세상은 더 올바르게 발전한다는 의미"라면서 "이것이야말로 세상이 발전해가는 이치"라고 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마지막으로 "쓰고 나니 짜장면 한 그릇이 몹시 생각난다"면서 "이 글은 짬뽕과 짜장에 대한 선호와 무관한 글이다. 짬뽕이 더 좋으신 분은 '우파=짬뽕'으로 바꿔 읽어달라"고 농담섞인 마무리를 내놨다.

나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오는 4월 열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사표' 자리에서 "중도인 척 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한 부연설명 격인 것으로 보인다. 선거 전략에 맞추느라 나 의원 스스로의 정치적 견해를 바꾸지는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나경원 전 의원 페이스북 게시글 갈무리.

zzz@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