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큰 빚"..오세훈, 조건 접고 서울시장 출마 선언

입력 2021. 1. 17. 19:36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세훈 전 시장이 서울시장 선거 출마하겠다, 공식선언했습니다.

10년 전 시장직에서 자진사퇴했지만 속죄한다, 했습니다.

만약 안철수 대표가 입당하면 출마 안 한다던 조건부 불출마도, 덩달아 없던 얘기가 됐습니다.

정하니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당장 공백을 채울 시정 경험을 강점으로 내세우며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빈사 상태의 서울과 서울시민은 아마추어 초보시장, 1년짜리 인턴시장, 연습시장의 시행착오와 정책 실험을 기다려줄 여유가 없습니다."

2011년 무상급식 주민투표와 연계해 서울시장직을 중도사퇴한 데 대해 거듭 사과했습니다.

[오세훈 / 전 서울시장]
"10년 전 서울시장직 중도사퇴로 서울시민 여러분과 우리 당에 큰 빚을 진 사람이 이렇게 나서는 게 맞는지 오랜 시간 자책감에 개인적 고뇌도 컸습니다."

열흘 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입당하면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지만, 안 대표와의 논의가 진전이 없자 출마를 강행한 겁니다.

독자행보에 나선 안철수 대표는 정책 경쟁을 하자며 오 전 시장의 출마를 환영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서로 선의의 경쟁을 통해 야권이 꼭 승리할 수 있는 기반을 닦는 데 함께하는 동료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재개발 구역을 방문해 도시 재생의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오 전 시장의 시정 경험론을 반박했습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10년 동안 서울은 많이 변했는데요. 저는 서울이 대권의 디딤돌이 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1호 공약'으로 소상공인 등에게 최저금리로 1인당 최대 5천만 원을 대출해주는 '숨통트임론'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채널A 뉴스 정하니입니다.

honeyjung@donga.com
영상취재 : 김기태
영상편집 : 오성규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