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각자 이념에 충실해야..섞인 '중도' 이도 저도 안돼"

김수현 입력 2021. 1. 17. 19: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는 17일 "중도인 척 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각자의 가치, 이념에 충실해야 비로소 세상은 더 올바르게 발전한다는 의미다. 이것이야말로 세상이 발전해가는 이치"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언론 인터뷰 중 '중도'에 관한 발언을 두고 많은 질문을 하시는데, 조금 쉽게 설명을 드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때로는 좌가, 때로는 우가 옳기도 하다"
"각자의 가치 충실할 때 세상 올바르게 발전"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는 17일 "중도인 척 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각자의 가치, 이념에 충실해야 비로소 세상은 더 올바르게 발전한다는 의미다. 이것이야말로 세상이 발전해가는 이치"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언론 인터뷰 중 '중도'에 관한 발언을 두고 많은 질문을 하시는데, 조금 쉽게 설명을 드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세상에는) 짜장면을 더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짬뽕을 더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 그리고 때론 둘 다 먹고 싶은 경우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둘 다 먹고 싶다고 해서, 큰 그릇에 짬뽕과 짜장을 부어서 섞어서 주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중도라는 것도 마찬가지"라며 "시대에 따라 때로는 좌가 옳기도 하고, 또 때로는 우가 옳기도 하다. 그런데 둘을 섞어버리면 이도 저도 아니란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아울러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상한 짬뽕만 계속 만들었다. 안타까운 현실"이라면서도 "그렇다고 우리가 나서서 '짬뽕이랑 짜장면을 섞어서 드릴게요'라고 할 수는 없는 것이다. 우린 계속해서 맛있는 짜장면을 만들고, 누군가는 정상적인 짬뽕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이것이 세상이 발전해가는 이치라고 전 생각한다"며 "각자의 가치, 이념에 충실해야 비로소 세상은 더 올바르게 발전한다"고 피력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경 고품격 뉴스레터, 원클릭으로 구독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