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가능성 확인 K리그, 'eK리그' 첫 우승 안산+595팀 참가 총 누적접속자 300만

노주환 입력 2021. 1. 17. 19: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이 야심차게 도전한 첫 'eK리그'가 큰 가능성을 확인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eK리그는 프로연맹과 한국e스포츠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FIFA 온라인 4' 기반 e스포츠 대회로, 올해 처음 개최됐다.

아프리카TV에서 생중계된 eK리그 총 23경기 누적 접속자수는 약 300만명으로 집계됐다.

첫 eK리그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프로연맹은 향후 지속적으로 e스포츠와 협업해 K리그의 팬 베이스 확장에 나설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이 야심차게 도전한 첫 'eK리그'가 큰 가능성을 확인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총 595팀이 참가했고, 총 23경기에 누적 접속자만 300만명에 육박했다.

안산이 '올레티비와 울트라기어가 함께하는 eK리그 2020'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eK리그는 프로연맹과 한국e스포츠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FIFA 온라인 4' 기반 e스포츠 대회로, 올해 처음 개최됐다. eK리그는 지난해 10월 참가자 모집을 시작해 16일 결승전까지 약 4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eK리그는 대회 시작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K리그 22개 구단의 대표팀을 선발하는 예선전에 총 595팀이 지원했다. EA챔피언스컵(EACC) 출전권이 주어지는 국내 e스포츠 대회 사상 가장 많은 참가팀수였다.

지난해 12월 17일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된 조별리그 개막전은 최대 동시접속자수 약 4만3000명, 누적 접속자수 약 80만명을 기록했다. 16일 열린 결승전은 최대 동시접속자수 약 2만6000명, 누적 접속자수 약 40만명을 기록했다. 아프리카TV에서 생중계된 eK리그 총 23경기 누적 접속자수는 약 300만명으로 집계됐다. 높은 호응도에 LG전자 게이밍 장비 브랜드 '울트라기어'와 KT IPTV 브랜드 '올레티비'가 이번 대회 스폰서로 참여하기도 했다.

첫 eK리그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프로연맹은 향후 지속적으로 e스포츠와 협업해 K리그의 팬 베이스 확장에 나설 예정이다. '온라인 게임을 통해 축구를 접한 이들이 실제 축구팬이 되고, 축구팬들은 다시 게임을 통해 자신이 응원하는 구단, 선수와의 일체감을 높이는 선순환 구조'를 마련하는 것이 프로연맹의 목표다. 프로연맹은 새 시장 개척에 늘 배고팠다. K리그 콘텐츠에 매료될 새로운 젊은층의 소비자를 찾아 나섰다. 프로연맹은 그 가능성을 e스포츠에서 발견했다. e스포츠는 축구 다음으로 세계화된 종목이며 국내에서도 젊은 세대에서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고 있다.

첫 우승 스토리는 극적이었다. 비교적 약체로 꼽혔던 안산은 '신데렐라 스토리'를 썼다. 결승전은 명승부였다. 안산은 5판3선승제로 진행된 결승전에서 상대 대전에 처음 2세트를 내주고 이후 3경기를 내리 잡아 극적 역전승을 거뒀다.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안산은 8강에서 서울 이랜드, 4강에서 포항을 꺾고 결승에서 대전마저 누르며 eK리그의 초대 챔피언이 됐다. 챔피언 안산의 eK리그 대표선수 정수창 김경식 김유민에게는 상금 1000만원과 함께 제닉스 게이밍 의자, EACC 한국대표 선발전의 오프라인 예선 진출권이 주어졌다. 3~4위전에서는 제주가 포항을 3대1로 눌렀다.

'eK리그 2020' 참가자들은 K리그의 각 구단을 대표하는 자격으로 이 대회에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3인이 한 조로, K리그 각 구단 중 하나를 선택했다. 먼저 같은 구단을 선택한 참가자들 간의 예선전을 거쳐 K리그 22팀의 각 대표팀을 결정했고, 조별리그 방식의 본선과 토너먼트 방식의 결선을 거쳐 최종 우승팀을 가렸다. 'eK리그'를 통해 참가자들은 챔피언을 가리는 의미를 넘어 직접 K리그 구단을 대표하고 소속감을 느끼는 경험을 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00만원대 최고급 '브람스 안마의자' 100만원'대, 20대 한정판매
서정희, 강남 한복판서 교통사고→백미러까지 박살 “정신 바짝 차려야”
조영구 “13년 동안 거짓말 해 왔다…사과 드리고 싶다”
김장훈 안타까운 고백 “우울증 앓다 치매 걸려”
‘허리 부상’ 이봉주 근황, 등 굽어 움츠린 모습…안타까운 근황
유명 가수, 노숙자로 전락한 사연…50대인데 70대 같은 외모 ‘충격’
비거리용 '고반발 금장 아이언세트' 78%할인 '59만원판매' 3일간!
'레모나' 제약회사가 다량의 '침향'함유, 건강환 출시, 할인행사~
'25만원' 뜨끈뜨끈 온수매트, 63%할인 '99,000원' 50세트!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