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설 예비특보 발령..서울시 "제설 비상근무 돌입"

CBS노컷뉴스 이동직 기자 입력 2021. 1. 17. 14: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시는 17일 서울지역에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시와 산하 자치구, 유관기관 등이 제설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앞서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전 지역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령한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이날 정오부터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제설차량과 장비를 배치했다.

서울시는 "가용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시민들에게 자가용 운행 자제와 양보 운전을 당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제설장비·인력 배치..폭설시 취약지점 221곳 경찰 교통통제 요청
대설특보 발효시 18일 대중교통 출근시간대 배차 30분 연장
이한형 기자
서울시는 17일 서울지역에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시와 산하 자치구, 유관기관 등이 제설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앞서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전 지역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령한다고 발표했다.예상 적설량은 17일 오후부터 18일까지 2~7cm다. 눈이 오기 전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18일 새벽까지 강추위가 계속돼 눈이 얼어붙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서울시는 이날 정오부터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제설차량과 장비를 배치했다.

시는 또 취약지점 221곳에 경찰 교통기동대 등을 배치해 폭설시 교통통제를 해 달라고 서울경찰청에 요청했다.

시는 대설 특보가 발효될 경우 18일 지하철과 시내버스 전 노선의 출근 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해 오전 7시부터 9시 30분까지로 조정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가용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시민들에게 자가용 운행 자제와 양보 운전을 당부했다.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CBS노컷뉴스 이동직 기자] djlee@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