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아파트단지 88%서 시행 중"

김은경 입력 2021. 1. 17. 12: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12월 25일부터 시행된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제도가 순탄하게 현장에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전국 세대수 상위 5개 공동주택(아파트) 550개 단지(107만 세대)를 대상으로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정착 여부를 현장 점검(1월 7∼11일)한 결과 88%인 485개 단지에서 투명페트병 별도배출이 시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월 7∼11일 표본조사 결과..투명페트병 선별량도 증가
기존 마대에 안내 문구 부착 사례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지난해 12월 25일부터 시행된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제도가 순탄하게 현장에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전국 세대수 상위 5개 공동주택(아파트) 550개 단지(107만 세대)를 대상으로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정착 여부를 현장 점검(1월 7∼11일)한 결과 88%인 485개 단지에서 투명페트병 별도배출이 시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제도의 의무관리대상은 전국 1만7천단지·1천33만 세대로, 이번에 조사한 107만 세대는 전체 대상 세대수의 약 10%다.

해당 단지들은 신규로 제작·공급한 별도수거용 마대(32%) 혹은 그물망·비닐(37%) 등을 활용하거나, 기존 플라스틱 수거함에 별도배출 안내문을 부착(31%)하는 방식으로 투명페트병을 별도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65개 단지(12%)에서는 별도 배출함 설치가 지연되는 상황이다.

환경부는 별도배출이 지연되는 단지에는 기존 마대에 투명페트병을 따로 배출할 수 있도록 마대에 부착할 수 있는 안내문을 배포하고 부착 작업을 지원했다.

투명페트병 별도 배출에 따라 선별업체의 투명페트병 선별량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에서 15개 수거·선별업체(전국 점유율 24%)를 표본 조사한 결과 투명페트병 별도 수거량은 제도 시행 1주 차(12월 25∼31일) 126t, 2주 차(1월 1∼8일) 129t, 3주 차(1월 9∼14일) 147t으로, 1주 차 대비 3주 차에 17% 증가했다.

환경부는 미시행 중인 65개 단지를 포함한 1천개 단지를 대상으로 이달 중 2차 표본조사를 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표본조사 외에도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전국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 1만7천개 단지의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시행 여부를 전수 조사하고 있다.

1월 말까지 전국 단위 통계를 분석하고 제도 보완 사항을 발굴해 개선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제도 정착 기간인 6월까지 지자체·먹는샘물 제조 업체·유통업체 등과 함께 제도를 홍보하고,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정착이 잘된 우수 아파트를 선정하는 등 제도 정착에 힘쓸 예정이다.

환경부는 투명페트병 별도 배출 과정에서 상표띠(라벨) 제거가 쉽게 이뤄지도록 음료·생수업계와의 협력도 강화하고 있다.

15일에는 14개 음료·먹는샘물 생산업체와 간담회를 열고 라벨 없는 투명페트병 생산 확대와 재활용 어려운 재질·구조 전환 등에 대해 논의했다.

bookmania@yna.co.kr

☞ '전철 성관계 영상' 확산에 경찰 수사 착수
☞ 3천억 비트코인 실수로 버린 남성…"찾으면 780억 기부"
☞ '첩이 100여명?' 뇌물 끝판왕…방마다 고액 현금다발도
☞ '제설 작업에 불만'…아파트 경비원 폭행한 편의점 직원
☞ 문정원, 장난감값 미지불 의혹에 "기억 안나지만…"
☞ 한파 속 신생아 숨진 채 발견…친모가 창밖으로 던져
☞ 단순 팬덤인가 성범죄인가…커지는 '알페스' 논란
☞ 3년간 공매도 수익 9천억원…개미 '빚투' 수익의 39배
☞ 과학고 나와서 의대 간 게 자랑할 일인가요?
☞ 2천년 전 죽은 한살 어린이 유골, 반려견과 함께 발견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