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서울대와 맞손.."클라우드 사업 공동 발굴"

오상헌 기자 2021. 1. 17. 09: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KT와 서울대가 토종 클라우드 사업모델 공동 발굴에 나선다.

KT는 '클라우드 원팀(Cloud One Team)'의 일원인 서울대와 함께 '서울대학교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대학교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추진을 위해 (왼쪽부터)KT Cloud/DX사업본부장 이미희 상무와 서울대 공과대학장 차국헌 교수가 비대면 방식으로 서면 협약을 맺었다./사진=KT

KT와 서울대가 토종 클라우드 사업모델 공동 발굴에 나선다.

KT는 ‘클라우드 원팀(Cloud One Team)’의 일원인 서울대와 함께 '서울대학교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KT는 지난해 11월 국내 클라우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서울대, KAIST, 포항공대, 서울과학기술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광주분원, 벤처기업협회 등 20개 기관과 '클라우드 원팀'을 결성했다. 원팀은 △ECO상생 지원단 △산업 혁신분과 △솔루션 혁신분과 △R&D 혁신분과로 나눠 운영한다.

KT는 서울대의 연구, 창업 활동을 위한 클라우드 인프라를 지원한다. 아울러 기술 컨설팅을 제공하고 서울대는 학내외 클라우드 기술 확산에 나서고 KT의 연구, 기술개발에 협력한다.

클라우드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마련한 것은 학내 고성능 컴퓨터 수요가 급증하고 외부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아카데미 프로그램으로 컴퓨팅 예산을 절감하고 늘어나는 수요에 탄력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두 기관은 기대했다. 기업에서 사용하는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 실습으로 학생들의 역량도 높아질 전망이다.

이미희 KT Cloud/DX사업본부장(상무)은 "이번 협력으로 서울대가 보유한 풍부한 지적 재산과 KT 클라우드 사업 역량이 만나 시너지를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며 "KT는 클라우드 원팀 지원으로 대한민국 토종 클라우드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해 인재 양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부선 "정인이 양모 호송버스 치다 경찰에게 패대기""알몸으로 개처럼 기며 사랑 고백"…안산 Y교회 실태'이병헌♥' 이민정, 란제리 모델 화보…등 파인 드레스 '깜짝'최수영 vs 제시카, 똑같은 트임 드레스 착용…"어디 제품?"샤워 중 '벌컥'…"집주인이라고 막 들어와도 되나요?"
오상헌 기자 bborir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