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시켜!' 셔누, 3라운드 올킬 '신의 혀' 등극→현주엽, 초대 금배달리스트 영광 [종합]

입력 2021. 1. 16. 23: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달고파? 일단 시켜!' 신동엽, 현주엽, 박준형, 이규한, 몬스타엑스 셔누가 대한민국의 배달 '찐' 맛집을 탐색했다.

이날 신동엽, 현주엽, 이규한은 배달 앱으로 직접 주문한 음식을 맛보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규한의 돼지갈비, 신동엽의 숯불닭갈비에 이어 박준형의 소갈비살까지 5인 5색 배달 음식이 도착했고, 제작진의 투표 결과 현주엽이 초대 금배달리스트가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달고파? 일단 시켜!' 신동엽, 현주엽, 박준형, 이규한, 몬스타엑스 셔누가 대한민국의 배달 '찐' 맛집을 탐색했다.

16일 밤 MBC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배달고파? 일단 시켜!'(이하 '일단 시켜!')가 첫 방송됐다.

이날 신동엽, 현주엽, 이규한은 배달 앱으로 직접 주문한 음식을 맛보며 이야기를 나눴다. '배린이' 신동엽은 "배달시켜서 먹는 프로그램의 기획 의도를 듣고 치킨, 족발 몇 개 하면 끝인 줄 알았다. 배달이 된다고 하니까 약간의 감동이 왔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혼자남 16년 차라는 이규한은 "사실 이 프로그램에 최적화돼있다"라며 "하루에 한 번씩 배달 음식을 꼭 시킨다. 배달을 시키지 않아도 촬영 대기 시간에 배달 앱 보는 재미에 산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일단 시켜!'의 첫 번째 배달 장소는 서울시 마포구였다. 갈매기 골목, 공덕시장, 전 골목, 족발 골목 등 맛집 밀집 지역인 마포. 다섯 멤버는 공덕동에 모여 각자의 '먹템'을 자랑했다. 참기름과 소금을 챙겨온 현주엽은 "트러플 소금은 웬만한 음식과 궁합이 맞는다. 가지고 다니면 잘 써먹는다"라고 힘주어 말했고, 이규한은 각종 소스를 한데 넣은 상자를 공개했다. 트러플오일, 홀스래디시 소스, 커민 등 흔하게 볼 수 없는 소스가 연달아 나오자 모두의 시선이 쏠렸다.

이어 전반전 룰이 공개됐다. 매 라운드 두 개의 메뉴가 등장, 한 숟가락씩 시식 후 먹고 싶은 메뉴에 각자 투표하고 다수가 선택한 메뉴에 표를 던진 사람만 식사가 가능한 방식이었다. 제작진은 "3라운드 중 가장 적중률이 높은 멤버에게는 신의 혀 스페셜 디저트가 증정된다"고 설명했다.

마포 원조 맛집 대결로 꾸며진 1라운드에서는 바싹 불고기와 김치찌개가 대결했다. 멤버들은 우열을 가리기 힘든 메뉴에 "강하다", "선택하기 어렵다"라며 고민을 쏟아냈다. 그 결과 박준형, 현주엽, 셔누가 선택한 바싹 불고기가 3대 2로 더 많은 표를 얻었다.

다음 라운드에서는 퇴근 후 홈술 메뉴로 밀푀유나베, 도토리 만두전골이 맞붙었다. 도토리 만두전골을 픽한 신동엽, 이규한, 셔누는 막걸리와 함께 군침 유발 먹방을 펼쳤다. 보양 플렉스 3라운드는 전복 버터구이와 유황 오리 진흙 구이의 대결. 3라운드를 올킬한 셔누가 신의 혀에 등극해 스페셜 디저트를 즐겼다.

후반전에 돌입했다. 주제에 맞는 음식을 직접 주문하고 먹방 종료 후 스태프의 투표로 승리한 1인이 금배달리스트에 오르는 룰이 적용됐다. 제한 시간은 1인당 5분으로, 금배달리스트는 50만 원 상당의 배달 앱 상품권 지급받게 된다. 이규한의 돼지갈비, 신동엽의 숯불닭갈비에 이어 박준형의 소갈비살까지 5인 5색 배달 음식이 도착했고, 제작진의 투표 결과 현주엽이 초대 금배달리스트가 됐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