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 후 100일까지 1억 회분 백신 접종"

김진호 입력 2021. 1. 16. 22:4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현지시간 15일 코로나19와 관련해 취임 후 100일까지 1억 회분의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목표를 밝혔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한 연설에서 암울한 겨울이라며 모든 일은 좋아지기 전에 더 나빠진다며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기 전에 악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백신이 우리에게 희망을 주고 있지만 현재까지의 백신 접종 상황은 암울한 실패라고 지적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백신 접종 계획은 쉽지 않은 도전이지만 국민의 목숨이 달린 일이기 때문에 이 계획을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를 위해 국방물자생산법을 활용해 민간업체에 백신 접종에 필요한 주사기와 바늘, 유리병 및 각종 장비의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