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연구소장 "코로나 숙주, 박쥐 아닌 밍크일수도"

김지산 기자 입력 2021. 1. 16. 20: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국 유명 과학자가 박쥐가 아닌 밍크가 코로나19를 인간에게 옮긴 숙주일 수 있다고 밝혔다.

스 센터장과 같은 연구소 소속 저우펑 연구원은 코로나19 발생 후 중국의 말굽박쥐와 남아시아 국가로부터 밀수입된 천산갑 등에서 코로나 연관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는 그동안의 각종 보고가 있었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우리 속의 밍크/사진=뉴시스

중국 유명 과학자가 박쥐가 아닌 밍크가 코로나19를 인간에게 옮긴 숙주일 수 있다고 밝혔다.

16일 중국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스정리 신흥감염병센터장은 최근 '사이언스매거진'에 등재한 연구 논문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스 센터장과 같은 연구소 소속 저우펑 연구원은 코로나19 발생 후 중국의 말굽박쥐와 남아시아 국가로부터 밀수입된 천산갑 등에서 코로나 연관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는 그동안의 각종 보고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유전자 염기 서열에서 이 둘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직접적인 원인이 아니었다. 이 와중에 네덜란드 등 8개 나라 밍크 농장에서 코로나 감염이 보고되자 밍크가 중간 숙주일 가능성이 있다고 지목한 것이다.

이들은 밍크가 코로나19 기원 숙주일 가능성을 제기하며 '박쥐와 천산갑에서 나온 바이러스 유전자가 코로나19 대유행 전 다른 동물 숙주나 사람에게서 추가 적응한 흔적이 보였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음주운전 무혐의 부른 경찰의 실수"알페스, 돈 되니까" 연습생 트레이너, 기획사 저격뿔 모자 트럼프 지지자, 부통령·의원 암살 노렸다샤워 중 '벌컥'…"집주인이라고 막 들어와도 되나요?"'골든글러브' 황재균 굴욕…기안84 "포지션은?"
김지산 기자 s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