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1 출시..시스템반도체 역량 강화 승부수

입력 2021. 1. 16. 17: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삼성전자가 CES에서 신작 스마트폰 갤럭시S21을 공개했습니다.

휴대폰을 움직이는 심장, 앱 프로세서의 성능을 개선했다는 게 가장 큰 특징인데, 삼성전자가 강화해 왔던 시스템반도체의 역량이 갤럭시S21을 통해 드러났다는 평가입니다.

갤럭시S21에는 시스템반도체 중 하나이자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인 엑시노스2100이 탑재됐습니다.

삼성전자가 시스템반도체에 역량을 집중한 결과, 엑시노스2100은 퀄컴과 성능이 대등하거나 그 이상이라고 평가받고 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삼성전자가 CES에서 신작 스마트폰 갤럭시S21을 공개했습니다. 휴대폰을 움직이는 심장, 앱 프로세서의 성능을 개선했다는 게 가장 큰 특징인데, 삼성전자가 강화해 왔던 시스템반도체의 역량이 갤럭시S21을 통해 드러났다는 평가입니다. 길기범 기자입니다.

【 기자 】 갤럭시S21에는 시스템반도체 중 하나이자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인 엑시노스2100이 탑재됐습니다.

최근 3년간 삼성전자의 앱 프로세서 분야 순위는 세계 5위권이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시스템반도체에 역량을 집중한 결과, 엑시노스2100은 퀄컴과 성능이 대등하거나 그 이상이라고 평가받고 있습니다.

또다른 시스템반도체이자 자율주행차의 기초인 카메라 이미지 센서의 성능도 강화하면서 8K 동영상을 촬영할 수도 있습니다.

▶ 인터뷰 : 노태문 /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 "올해 우리는 여러분에게 뭔가 다른 것을 주고 싶었습니다.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을 부여하고 여러분이 원하는 대로 삶을 살 수 있도록 말입니다."

하지만 삼성을 둘러싼 상황은 녹록지 않습니다.

아이폰12를 앞세운 애플, 저렴한 가격을 앞세운 샤오미 등이 선전하며 삼성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10년 만에 10%대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여기에 상반기 출시 예정인 LG전자 롤러블폰의 반응도 뜨거운 상황.

삼성은 갤럭시S21 출고가를 3년 만에 100만 원 아래로 책정하며 5G 스마트폰 시장 선점을 위한 승부수를 던졌습니다.

▶ 인터뷰(☎) : 임수정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 - "앞으로 출시되는 스마트폰 대부분이 5G로 갈 수밖에 없거든요. 올해는 두 배 가까이로 성장할 걸로 보고 있습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사전예약을 거쳐 오는 29일 정식 출시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길기범입니다. [road@mbn.co.kr]

영상편집 : 오혜진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