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만 달러 차이' 오타니, 연봉 조정 신청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입력 2021. 1. 16. 15: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미국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에서 투타를 겸업하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AP 연합뉴스


일본인 ‘투타 겸업’ 메이저리거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가 연봉 조정을 신청했다.

메이저리그(MLB)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16일 오타니가 330만달러(약 36억원)를 희망한 방면 에인절스 구단은 250만달러(약 28억원)를 제시해 합의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일본 프로야구를 거쳐 2018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오타니는 지난 3년간 최저 연봉 수준의 금액을 받았다. 빅리그 첫해엔 메이저 최저 연봉인 54만5천달러를 받았고, 2019년 연봉 65만달러, 지난해 연봉 70만달러로 최저 연봉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

마침내 풀타임 3년을 채우고 연봉 조정 자격을 획득한 오타니는 330만달러를 요구했으나 구단의 제시액과는 거리가 있었다. 오타니가 연봉 조정을 신청한 가운데 조정위원회는 양쪽 제시액 중 하나를 선택하게 된다.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데뷔 첫해인 2018년 투수로 10경기에 등판해 4승 2패 평균자책 3.31의 성적을 거뒀고, 타자로는 104경기에서 타율 0.385, 22홈런 61타점을 올렸다. 그리고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에 오른 오타니에겐 장밋빛 미래가 펼쳐지는 듯했다.

하지만 오타니는 2018년 10월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으면서 2019년에는 타자로만 나섰다. 2019년 타율 0.286, 18홈런, 62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48로 준수한 성적을 냈지만, 지난해엔 타율 0.190, 7홈런, 24타점, OPS 0.657로 성적이 급락했다.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