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검증된 외국인 공격수 팔로세비치 영입 합의

이영호 입력 2021. 1. 16. 13: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포항 스틸러스에서 맹활약한 외국인 공격수 팔로세비치(28·세르비아)의 영입에 합의했다.

2019년 K리그1 16경기에 출전해 5골 4도움을 기록한 팔로세비치는 지난해에는 22경기에 나서 14골 6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면서 득점 랭킹 4위를 차지하며 포항의 정규리그 3위 달성에 큰 힘을 보탰다.

팔로세비치의 임대 기간이 끝나자 K리그1 구단들이 영입전에 나섰고, 결국 서울이 경쟁을 이겨내고 팔로세비치를 품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FC서울로 이적하는 팔로세비치.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포항 스틸러스에서 맹활약한 외국인 공격수 팔로세비치(28·세르비아)의 영입에 합의했다.

서울은 16일 "팔로세비치의 원소속 팀인 CD나시오날(포르투갈)과 이적에 합의했다"라며 "팔로세비치와 세부 계약 합의만 남겨 놓은 상황이다. 계약이 최종 완료되면 공식 입단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세르비아 국가대표 출신 팔로세비치는 2019년 6월 포항으로 1년 6개월 동안 임대된 공격형 미드필더다.

2019년 K리그1 16경기에 출전해 5골 4도움을 기록한 팔로세비치는 지난해에는 22경기에 나서 14골 6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면서 득점 랭킹 4위를 차지하며 포항의 정규리그 3위 달성에 큰 힘을 보탰다.

팔로세비치의 임대 기간이 끝나자 K리그1 구단들이 영입전에 나섰고, 결국 서울이 경쟁을 이겨내고 팔로세비치를 품었다.

horn90@yna.co.kr

☞ '첩이 100여명?' 뇌물 끝판왕…방마다 고액 현금다발도
☞ 과학고 나와서 의대 간 게 자랑할 일인가요?
☞ 문정원, 장난감값 미지불 의혹에 "기억 안나지만…"
☞ "성정체성 찾도록"…아들에게 성별 말해주지 않은 부부
☞ 정우성 등장한 '날아라 개천용' 뚜껑 열어보니
☞ 코로나19 사망자 옷으로 인형 만드는 여성 사연
☞ 남의 집에 테슬라 주차하고 샤워한 남성, 침대서 나체로…
☞ 이경규 "4개월간 한 푼 없이 일해…엉덩이 물려가며 번 돈"
☞ '목숨과 바꾼 인생샷' 폭포 옆 사진 찍던 여성 순식간에…
☞ "남성 아이돌 대상 성착취 '알페스'를 고발합니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