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0만 달러 요구' 오타니 연봉조정 신청, "몸값 했나" 갑론을박

고유라 기자 입력 2021. 1. 16. 13: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A 에인절스 투타겸업 선수 오타니 쇼헤이가 연봉 조정을 신청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연봉 계약에 합의하지 않고 연봉 조정을 신청한 에인절스 선수 6명 중 오타니도 포함돼 있다.

오타니는 2018년 국제 계약으로 에인절스에 입단해 첫 해 메이저리그 최저 연봉인 54만5000달러를 받았다.

연봉 중재위원회가 열리기 전 선수와 구단이 중재에 합의해 연봉 계약을 체결할 수 있기 때문에 오타니도 구단과 합의할 가능성이 높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LA 에인절스 투타겸업 선수 오타니 쇼헤이가 연봉 조정을 신청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연봉 계약에 합의하지 않고 연봉 조정을 신청한 에인절스 선수 6명 중 오타니도 포함돼 있다. 오타니의 희망액은 330만 달러, 구단 제시액은 250만 달러로 중간 금액은 290만 달러다. 메이저리그 전체로는 탬파베이 레이스 내야수 최지만, LA 다저스 투수 워커 뷸러 등 13명이다.

오타니는 풀타임 3년을 뛰면 얻는 연봉 조정권을 처음 획득하자마자 연봉 조정을 신청했다. 오타니는 2018년 국제 계약으로 에인절스에 입단해 첫 해 메이저리그 최저 연봉인 54만5000달러를 받았다. 3년차인 지난해는 연봉이 70만 달러였다.

페리 미나시안 에인절스 단장은 "오타니와 중재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봉 중재위원회가 열리기 전 선수와 구단이 중재에 합의해 연봉 계약을 체결할 수 있기 때문에 오타니도 구단과 합의할 가능성이 높다.

다만 현지 시선은 곱지 않다. 오타니는 투타겸업을 기대받고 에인절스에 입단했으나 실제로 투타 모두 제대로 뛴 해는 2018년에 불과했다. 그해 10월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은 후 2019년에는 타자로만 뛰었고 지난해는 7월 투수로 나섰으나 2경기 만에 전완근 부상이 생겨 이후 타자로만 시즌을 치렀다.

타자 성적도 44경기 7홈런 24타점 타율 0.190으로 부진한 편이었다. 이 때문에 오타니에게 300만 달러의 금액을 챙겨주는 것이 아깝다는 의견도 나오는 것. 그러나 에인절스는 오타니를 통해 일본측 마케팅으로 많은 수익을 올리는 등 마케팅 효과를 보고 있어 오타니에게 그 정도 연봉은 줘야 한다는 의견도 많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제보>gyl@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