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연봉 합의 실패..조정위원회 예고

김재호 입력 2021. 1. 16. 09:48 수정 2021. 1. 16. 09: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첫 번째 연봉조정 자격을 얻은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조정위원회로 향한다.

'탬파베이 타임스' 레이스 전문 기자 마크 톱킨은 16일(한국시간) 1루수 최지만과 좌완 라이언 야브로가 조정위원회로 향한다고 전했다.

그전까지 양 측이 협상을 계속해 중간선에서 금액에 합의하면 조정위원회는 취소된다.

탬파베이 타임스에 따르면, 레이스는 23년의 구단 역사중 지금까지 열한 번의 조정위원회를 가졌고 구단이 6승 5패의 전적을 갖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첫 번째 연봉조정 자격을 얻은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조정위원회로 향한다.

'탬파베이 타임스' 레이스 전문 기자 마크 톱킨은 16일(한국시간) 1루수 최지만과 좌완 라이언 야브로가 조정위원회로 향한다고 전했다.

이날은 연봉 조정 대상 선수들의 협상 마감일이었다. 이때까지 합의에 실패한 선수와 구단은 서로의 희망 금액을 제시한 뒤 이를 조정위원회로 가져간다.

최지만이 조정위원회로 향한다. 사진=ⓒAFPBBNews = News1
조정위원회는 2월중 열린다. 그전까지 양 측이 협상을 계속해 중간선에서 금액에 합의하면 조정위원회는 취소된다. 대부분의 경우가 이같은 과정을 거치지만, 최근에는 구단들이 추가 협상에 응하지 않는 '파일 앤 고(File and Go)' 전략을 들고 나오면서 조정위원회가 열리는 횟수가 증가했다.

탬파베이 타임스에 따르면, 레이스는 23년의 구단 역사중 지금까지 열한 번의 조정위원회를 가졌고 구단이 6승 5패의 전적을 갖고 있다. 2016년 이후 5연패중이다.

최지만은 지난 시즌 42경기에서 타율 0.230 출루율 0.331 장타율 0.410 3홈런 16타점을 기록했다. 사상 초유의 단축 시즌, 그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제한된 준비 환경의 영향을 받은 여러 타자 중 한 명이었다.

한편, 레이스는 우완 선발 타일러 글래스노(400만 달러), 내야수 조이 웬들(225만 달러), 투수 요니 치리노스(117만 5000달러), 외야수 마누엘 마고(340만 달러)와는 연봉에 합의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