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메이휴, 6년 9000만달러에 양키스와 재계약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입력 2021. 1. 16. 09:3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미국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타격왕 DJ 르메이휴(33)가 뉴욕 양키스에 남는다.

‘뉴욕타임스’는 16일 양키스가 자유계약선수(FA) 러메이휴와 6년 총액 9000만달러(약 990억원)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류현진의 소속팀인 토론토는 물론 LA 다저스, 뉴욕 메츠 등이 영입 경쟁에 뛰어들었으나 승자는 양키스였다.

토론토는 4년 총액 7800만달러로 연평균 금액에서 양키스보다 더 나은 조건을 제시했으나 르메이휴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했다.

르메이휴는 2019년 1월 FA 자격을 얻어 양키스와 2년 2400만 달러에 계약했다. 2년간 OPS(출루율+장타율) 0.922로 활약하며 양키스에 없어서는 안 될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타율(0.364), 출루율(0.421), OPS(1.011) 모두 아메리칸리그 1위에 올랐다. 2년 연속 실버슬러거도 받았다.

양키스에 르메이휴와의 재계약은 이번 오프시즌 최우선 과제였다. 한때 계약이 무산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으나 결국 둘은 다시 손을 맞잡았다.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