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는 넘버2"..'갓심비' 아이오닉5, '갓성비' 조에 출격

최기성 입력 2021. 1. 16. 08:48 수정 2021. 1. 16. 17: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유럽 넘버1' 조에, 2000만원대 수입전기차
'완전신차' 아이오닉5, 1회충전 500km 주행
목적은 "모델3 잡으면 테슬라도 잡는다"
테슬라 모델3, 르노 조에, 현대 아이오닉5가 전기차 패권을 두고 한 판 승부를 펼친다 [사진 출처=르노삼성, 현대차, 테슬라]
"테슬라는 내가 잡는다"

국내 전기차(EV) 시장을 놓고 '글로벌 1위' 테슬라, '유럽 1위' 르노, '국내 1위' 현대차그룹이 치열한 패권 다툼을 벌인다.

15일 자동차업계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49만9550대를 팔았다. 전년보다 13만여대 판매가 늘었다. 세계 판매 1위다. 닛산을 제치고 차지한 '전기차 대명사' 자리도 지켰다.

효자는 모델3다. 36만여대가 팔렸다. 테슬라 판매대수 10대 중 7대 이상이 모델3 몫이었다.

유럽에서 테슬라 모델3를 잡은 르노 조에 [사진 출처=르노삼성]
전기차 본고장인 유럽에서는 달랐다. 테슬라와 모델3는 모두 '넘버2'로 밀려났다. 르노 조에 때문이다. 글로벌 자동차 전문매체인 오토모티브월드에 따르면 르노는 지난해 1~11월 유럽 전기 승용차 시장에서 총 9만5985대가 판매됐다. 유럽 전기차 판매 1위다.

르노 조에도 같은 기간 8만3356대 판매되면서 '넘버 1' 자리를 지켰다. 테슬라 모델3는 6만3086대로 2위, 현대차 코나 EV는 3만7202대로 3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전기차 판매 1위인 테슬라가 유럽에서 2위로 밀려난 가장 큰 이유는 중국 때문이다. 테슬라 차량 30% 가량은 중국에서 판매됐다.

글로벌 판매 1위인 모델3 [사진 출처=테슬라]
테슬라는 지난해 르노 조에를 수입·판매하는 르노삼성, 국내 자동차시장 점유율이 80%를 넘는 현대차와 기아에 아픔을 줬다.

자동차통계연구소 카이즈유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3는 지난해 국내에서 1만1003대가 판매됐다. 테슬라 전체 판매대수는 1만1826대였다. 테슬라 판매 차량 10대 중 9대는 모델3인 셈이다.

같은 기간 현대차는 전기차를 총 1만8612대 판매했다. 테슬라보다 많이 팔았다.

자존심은 상했다. 소형 상용차인 포터 EV(9037대)를 제외하면 승용 EV는 테슬라보다 적은 9575대에 불과했다. 차종별 판매 1위 자리도 모델3에 내줬다.

국산차를 넘어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한 현대차 입장에서는 자존심이 상할 일이다.

코나 EV는 8066대로 모델3에 이어 판매 2위다. 전년보다 40.6% 감소했다.

기아 니로 EV는 모델3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3199대로 3위를 기록했다. 전년보다 46.7% 줄었다. 지난 8월 출시된 후발 주자인 르노 조에는 192대 판매되는 데 그쳤다.

콘셉트카 45를 기반으로 개발된 아이오닉5 [사진 출처=현대차]
르노삼성은 가격 경쟁력이 뛰어난 조에, 현대차그룹은 완전 신차' 아이오닉5와 CV를 '타도 테슬라' 선봉에 내세운다.

임무는 '타도 모델3'다. 모델3만 잡아도 테슬라를 잡는 것과 다름없다. 글로벌 시장에서 테슬라를 공격할 에너지도 충전할 수 있다.

유럽에서 모델3 콧대를 꺾은 조에는 2012년부터 축적한 안전성이 무기다. 그동안 화재 문제를 일으킨 적이 없다.

조에는 54.5kWh 용량의 Z.E 배터리를 탑재했다. 국내 인증 기준으로 1회 주행거리는 309km다. 50kW급 DC 급속충전기를 이용하면 30분 충전으로 150km를 달릴 수 있다. 배터리는 8년16만km까지 용량의 80%를 보증한다.

가격 경쟁력도 뛰어나다. 가격(보조금 미반영)은 3995만~4395만원이다. 구매자가 전기차 보조금 전액을 받을 수 있는 6000만원 미만 가격대다. 보조금을 받으면 2000만원대에도 구입할 수 있다.

테슬라의 약점인 애프터서비스(AS)는 조에의 장점이다. 일반 정비의 경우 전국 460여개 르노삼성 AS네트워크를 이용할 수 있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을 넘어 갓성비(god+가성비)를 갖췄다.

르노 조에 내부 [사진 출처=르노삼성]
현대차는 빠르면 다음달 아이오닉5를 모델3 공격 전면에 내세운다. 현대차가 전기차 패권을 차지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내놓는 모델이다.

47년 전 등장한 국산 1호 쿠페이자 콘셉티카인 '포니 쿠페'의 후손이라는 상징성도 갖췄다.

완전 신차인데다 차세대 전기차 기술로 무장했다. 전기차의 생명인 충전 성능과 주행거리는 모델3보다 낫다.

가심비(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도)를 더 높여 갓심비(god+가심비)를 추구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적용했다.

충전 시간을 단축해주는 800V 고전압 충전 시스템,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800V 멀티 급속충전 시스템을 적용했다. 모델3는 400V 시스템을 채택했다.

아이오닉5 티저 [사진 제공=현대차]
아이오닉5의 경우 초고속 급속충전기를 이용하면 18분 이내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완충하면 국내 기준으로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다.

5분 충전만으로도 100km를 운행할 수 있다. 국내 기준으로 모델3는 446km를 달릴 수 있다.

가격은 국내 판매 1위 전기차이자 경쟁모델인 모델3보다 저렴한 5000만원대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구매자가 보조금 전액을 받으면 4000만원대에도 살 수 있다.

기아도 새로운 로고를 부착하는 첫 번째 전용 전기차 'CV'를 올해 1분기에 공개될 예정이다. 크로스오버 디자인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아이오닉5처럼 E-GMP 기술을 적용했다. 주행거리는 500km 이상이다. 초고속 급속충전기를 이용하면 20분 이내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gistar@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