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부양책 불구 경제지표 부진..다우, 0.57% 하락

김하나 입력 2021. 1. 16. 08:40 수정 2021. 1. 16. 11: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들은 조 바이든 차기 미국 대통령이 부양책을 공개했음에도 하락했다.

 부양책 기대가 이미 반영됐고, 소매판매 등 부진한 경제 지표가 발표되면서 증시에 발목을 잡았다.

이번 주 주요 지수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인이 발표할 1조9000억달러 규모 경기부양책 기대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결국엔 약세로 한주를 마감하게 됐다.

하지만 증시에 부양책 기대가 상당폭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되레 지수는 하락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차기 미국 대통령. /AP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들은 조 바이든 차기 미국 대통령이 부양책을 공개했음에도 하락했다. 부양책 기대가 이미 반영됐고, 소매판매 등 부진한 경제 지표가 발표되면서 증시에 발목을 잡았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7.26포인트(0.57%) 하락한 30,814.26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7.29포인트(0.72%) 내린 3,768.2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4.14포인트(0.87%) 하락한 12,998.50에 각각 장을 마쳤다. 

이로써 이번주에 다우지수는 약 0.9% 하락하게 됐다. S&P500 지수와 나스닥은 각각 1.5%가량 내립세를 나타냈다. 이번 주 주요 지수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인이 발표할 1조9000억달러 규모 경기부양책 기대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결국엔 약세로 한주를 마감하게 됐다.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인에 대한 현금 추가 지급, 실업수당 지원금 확대 및 기간 연장 등의 방안이 포함된 경기부양책은 전날 내놨다. 인프라 투자와 기후변화 대응 등에 초점을 맞춘 또 다른 재정 부양책을 내달 발표할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하지만 증시에 부양책 기대가 상당폭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되레 지수는 하락했다. 지난달 말 승인된 규모 9000억달러 두 배에 달하는 막대한 재정부양책으로 조세 부담에 대한 우려도 불거졌다.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도 부진했다. 미 상무부는 12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7%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 0.1% 감소보다도 훨씬 큰 폭이었다. 1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79.2로, 전월 확정치인 80.7에서 하락했다. 시장 전망치 79.4에 미치지 못했다.

주요 은행들의 주가가 하락한 것도 증시를 끌어내렸다. 씨티그룹 주가는 이날 6.9% 급락했고, 웰스파고는 7.8% 떨어졌다. JP모건 주가도 1.8% 하락하는 등 금융주가 1.8% 내림세를 나타냈다. 미 당국이 대형 석유업체 엑손모빌에 대해 조사를 착수한다는 소식에 에너지부문도 4% 이상 하락했다.

공포 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69% 상승한 24.34를 나타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경 고품격 뉴스레터, 원클릭으로 구독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