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증시인물]코스피2000 주역 박현주가 보는 3000시대는

이슬기 입력 2021. 1. 16. 07: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현주(사진)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5년 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코스피 2000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박 회장.

코스피 3000 시대에 박 회장의 유튜브 나들이는 특별하다.

코스피 2000 시대와 함께했던 박 회장은 코스피 3000 시대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유튜브 통해 5년 만 모습 드러내
인사이트 펀드 열풍으로 코스피 2000 만든 주역
코스피 3천에도 "혁신산업은 간다" 강조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박현주(사진)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5년 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코스피 2000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박 회장. 그는 코스피 3000시대를 어떻게 조망하고 있을까. 이번주 증시인물은 박 회장을 통해 돌아본다.
지난 14일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에 출연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사진=스마트머니 캡쳐)
박 회장은 지난 14일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채널인 ‘스마트머니’에 출연했다. 이 자리엔 서철수 리서치센터장과 △반도체 △클라우드 △배터리·전기차 세션 애널리스트 3명이 동석했다. 박 회장이 대중 앞에 공식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건 지난 2015년 12월 대우증권 인수 관련 기자회견 이수 처음. 그는 “코스피 지수가 3000을 넘었고 글로벌 증시 측면에서도 올해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 같다”며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투자회의를 유튜브를 통해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스피 3000 시대에 박 회장의 유튜브 나들이는 특별하다. 박 회장은 과거 코스피 2000선 돌파를 이뤄낸 인물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는 2007년 세계 시장으로 눈을 돌린 ‘인사이트펀드’를 출시했는데, 2.5%에 달하는 높은 수수료에도 불구하고 보름 만에 3조원을 블랙홀처럼 끌어모으는 등 적립식 열풍을 일으켰다. 이 펀드 열풍에 힘입어 한국 증시는 2007년 처음으로 2000선을 돌파한다. 그러나 이 펀드는 글로벌 금융위기 충격에 2008년에만 손실률이 50%를 넘으면서 투자자들의 가슴에 생채기를 내기도 했다. 물론 이후 박 회장은 대우증권 인수와 활발한 해외 투자 등을 통해 다시 우뚝 섰다.

코스피 2000 시대와 함께했던 박 회장은 코스피 3000 시대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그는 최근 글로벌 시장의 밸류에이션이 높다는 지적이 많은 가운데에서도 ‘혁신’을 외쳤다. 혁신이 있는 산업은 경기와 상관 없이 성장한다는 이유에서다. 그렇게 혁신적인 산업으로는 이날 동석한 애널리스트들이 커버하고 있는 업종인 △반도체 △클라우드 △배터리·전기차 부문을 꼽았다. 또 이들 주가의 주가수익비율(PER)이 높다고 해서 비싸다고만은 볼 수 없다고도 역설했다.

박 회장은 “혁신하는 기업은 항상 PER이 높았다”며 “클라우드, 반도체, 배터리 이 세 가지 분야는 내 느낌에 반짝반짝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박 회장은 그가 갖고 있는 지식을 토대로 업종에 대한 유망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과거 서부 개척 시대 ‘골드러시’가 일어났을 때 돈을 벌었던 것은 금을 캐러 간 사람이 아니라 여관, 청바지 등 연관 산업에 종사했던 사람들이었다”며 “자율주행 전기차 시장의 패권을 누가 잡든지 간에 배터리 산업은 안전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회장은 이날 애널리스트들이 사용하는 ‘팹리스’ 등 어려운 개념을 쉽게 풀거나, 추상적인 설명들을 구체화하는 데에 집중했다. 그런 탓에 이날 박 회장과 동행한 애널리스트들은 박 회장의 날카롭고 집요한 질문에 진땀을 빼기도 했다. 박 회장으로부터 전기차 시장의 유망성에 대해 질문 받았던 박연주 연구원은 ‘(유망성이)꽤 있다’고 답했다가 핀잔을 듣기도 했다.

코스피 2000 시대 당시 박 회장의 인사이트 펀드라는 아이디어는 글로벌 금융위기라는 암초에 부딪쳐 침몰하고 말았었다. 그러나 코스피 3000 시대에선 어떨까. 그가 공유해 준 아이디어가 실현될 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슬기 (surug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