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중국 코로나 재확산에 하락..WTI 2.3%↓

강건택 입력 2021. 1. 16. 05: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제 유가는 15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한다는 소식에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3%(1.21달러) 떨어진 52.3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2%(21.50달러) 내린 1,829.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중국 허베이성 스자좡에 지어지는 임시 격리시설 [AP/신화=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국제 유가는 15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한다는 소식에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3%(1.21달러) 떨어진 52.3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1분 현재 배럴당 2.5%(1.38달러) 내린 55.0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에서 10여개월 만에 하루 최다 신규 확진자가 나온 것이 수요 불안 염려를 자극했다.

최근 지난해 5월 이후 처음으로 중국 본토에서 코로나19 사망자까지 발생한 탓에 2천800만명이 사는 베이징 주변 지역에 봉쇄령이 내려졌다.

국제 금값은 미국 달러화 강세 속에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2%(21.50달러) 내린 1,829.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지난해 12월1일 이후 가장 낮은 가격이다.

firstcircle@yna.co.kr

☞ 문정원, 장난감값 미지불 의혹에 "기억 안나지만…"
☞ 남의 집에 테슬라 주차하고 샤워한 남성, 침대서 나체로…
☞ 이경규 "4개월간 한 푼 없이 일해…엉덩이 물려가며 번 돈"
☞ 인천 주택서 9살 여아 숨진 채 발견…엄마는 병원 이송
☞ 무속신앙에 빠져 60대 모친 때려 숨지게 한 세자매
☞ '목숨과 바꾼 인생샷' 폭포 옆 사진 찍던 여성 순식간에…
☞ 하버드 출신 '화웨이 공주' 가수 데뷔…춤 실력 '실망이야'
☞ 개그맨 류담, 지난해 비연예인과 재혼 뒤늦게 알려져
☞ 국도 걷다 차량 4대에 치여 숨져…내려 살피던 운전자는
☞ '성추행 여배우 2차 가해' 조덕제 징역 1년…법정구속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