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메이유, 6년 9000만$에 양키스와 재계약

김재호 입력 2021. 1. 16. 04:12 수정 2021. 1. 16. 04: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DJ 르메이유(32)가 브롱스에 남는다.

'ESPN' '디 어슬레틱' 등 현지 언론은 16일(한국시간) 르메이유가 뉴욕 양키스와 6년 9000만 달러 재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양키스에게 르메이유 재계약은 이번 오프시즌 최우선 과제였다.

앞서 '엔제이닷컴' 보도에 따르면, 양키스는 르메이유에게 4년 7500만 달러, 르메이유는 5년 1억 달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DJ 르메이유(32)가 브롱스에 남는다.

'ESPN' '디 어슬레틱' 등 현지 언론은 16일(한국시간) 르메이유가 뉴욕 양키스와 6년 9000만 달러 재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르메이유는 이번 FA 시장 내야수 최대어로 꼽혀왔다. 지난 시즌 양키스에서 50경기 출전해 타율 0.364 출루율 0.421 장타율 0.590 10홈런 27타점 기록하며 MVP 투표 3위에 오른 결과다. 타율, 출루율, OPS에서 1위를 차지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1150경기에서 타율 0.305 출루율 0.357 장타율 0.430을 기록중이다.

르메이유가 양키스와 재계약한다. 사진=ⓒAFPBBNews = News1
양키스 타자가 양 리그 통틀어 전체 타율 1위를 기록한 것은 미키 맨틀(0.353, 1956) 조 디마지오(0.381, 1939) 루 게릭(0.363, 1934) 이후 네 번째다.

또한 지난 2016년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내셔널리그 타율 1위(0.348)에 오른데 이어 양키스에서도 타율 1위에 오르며 명예의 전당 멤버 에드 델라한티(1899, 1902)에 이어 두 번째로 양 리그 타격왕을 석권했다.

양키스에게 르메이유 재계약은 이번 오프시즌 최우선 과제였다. 한때 양 측의 입장차가 확연해 계약이 무산될 수도 있다는 예상이 제기됐으나 결국 손을 맞잡았다.

앞서 '엔제이닷컴' 보도에 따르면, 양키스는 르메이유에게 4년 7500만 달러, 르메이유는 5년 1억 달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액면에서 그 중간선에서 합의한 모습이다. 또한 기간을 6년으로 늘려 연평균 연봉 총액을 기준으로하는 사치세 계산에서 구단의 부담을 덜었다. 르메이유도 37세까지 계약을 보장받게됐다.

'USA투데이' 메이저리그 전문 기자 밥 나이팅게일은 양키스가 이제 선발과 불펜 투수 보강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예상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