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 달린 아이폰' 그 속살을 파헤친다

유석재 기자 입력 2021. 1. 16. 03: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테슬라 쇼크

테슬라 쇼크

최원석 지음 | 더퀘스트 | 332쪽 | 1만7000원

‘테슬라? 그거 그냥 전기차 아냐?’라 여길 사람들에게, 국제 경제 전문 기자인 저자는 “바퀴 달린 아이폰이 앞으로 10년 동안 모빌리티 혁명을 이끌 것”이라 경고한다. 스마트폰처럼 바뀐 자동차는 움직이는 네트워크 컴퓨터가 될 것이고, 엄청난 양의 비즈니스가 창출될 것이다. 이 모빌리티 혁명을 이끌 만반의 준비를 한 기업이 테슬라다. 연간 7000조원 규모까지 커질 것으로 예측되는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을 선점하는 기업이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어떻게 테슬라가 그렇게 많은 일을 해낼 수 있었는가? “CEO 일론 머스크 같은 사람들의 꿈과 의지, 실행력이 그만큼 거대했다.” 업(業)의 본질을 재정의하고 패러다임을 바꿨으며, 파워트레인과 주행 성능, 일류 설계 능력 등 ‘보이지 않는 곳’에서 경쟁력을 쌓은 테슬라의 속살을 하나씩 파헤친다. 이 상황에서, 과거 무에서 유를 창조했던 한국의 기업가 정신이 다시금 절실히 필요하다는 것이다. 유석재 기자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