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단 약발 끝? 레알 복귀 전보다 패배 수 역전..벌써 17패

한재현 입력 2021. 1. 15. 23: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 지네딘 지단 감독의 지도력이 예전 같지 않다.

레알 마드리드는 15일(한국시간) 스페인 말라가 에스타디오 라 로살레다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빌바오와 2020/2021 수페르코파 준결승에서 1-2로 패하며,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이번 수페르코파는 물론 지단 감독의 올 시즌 레알은 이전과 달리 압도적인 성적이 아니다.

지난 2016년 1월부터 2018년 여름까지 지단 감독의 레알 1기는 극강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 지네딘 지단 감독의 지도력이 예전 같지 않다.

레알 마드리드는 15일(한국시간) 스페인 말라가 에스타디오 라 로살레다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빌바오와 2020/2021 수페르코파 준결승에서 1-2로 패하며,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이로써 수페르코파를 놓치면서 프리메라리가, UEFA 챔피언스리그, 코파 델 레이(국왕컵) 우승을 노려야 한다.

이번 수페르코파는 물론 지단 감독의 올 시즌 레알은 이전과 달리 압도적인 성적이 아니다. 올 시즌 현재까지 리그 3패를 비롯해 UCL 2패, 이번 수페르코파까지 총 6패를 당했다. 레알 입장에서 썩 좋은 기록은 아니다.

무엇보다 지단 감독의 복귀 전후 성적이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이 이를 거론했다.

지난 2016년 1월부터 2018년 여름까지 지단 감독의 레알 1기는 극강이었다. 총 149경기 동안 16패 밖에 당하지 않았다. 그동안 레알은 UCL 3연패에 리그 우승 1회까지 전성기를 달렸다.

그는 2018년 여름 사퇴 이후 반년 간 공백기 끝에 2019년 초 다시 레알로 돌아왔다. 2기가 시작된 지단의 신화가 쓰여질 것으로 기대를 받았다.

그러나 이제 복귀 후 87경기를 치른 현재 17패를 당했다. 1기 패배 수를 넘었고, 무려 절반 밖에 소화하지 않은 상태에서 기록했기에 충격이 크다.

올 시즌 우승 전망도 밝지 않다. 리그는 마드리드 라이벌 아틀레티코에 승점 4점 차로 처진 2위에 있다. 더구나 아틀레티코는 2경기를 덜 치렀기에 격차가 벌어질 가능성은 크다. 엘 클라시코 라이벌 FC바르셀로나도 승점 3점 차로 추격 중이라 사면초가다.

또한, UCL도 강팀들이 16강 진출에 성공하면서 우승 가는 길도 험난하다. 이전과 달리 흔들린 지단 감독이 1기 시절 좋았던 기억을 막판에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ESPN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