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논란·사자명예훼손 고발..박원순 사건 재점화

조한대 입력 2021. 1. 15. 20:1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수사가 완전히 끝나지 않은 가운데 다른 사건 재판에서 재판부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인정한 것을 두고 고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비판이 나오는가 하면 한편에선 서울시가 박 전 시장의 공용 휴대전화를 유족에게 빼돌렸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조한대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법원은 서울시 직원의 성폭행 사건 재판에서 박 전 시장이 피해 여성에게 속옷 차림의 사진과 외설적 문자를 보냈다고 인정했습니다.

이에 일부 단체는 재판부가 직권을 남용하고, 고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비판했습니다.

<신승목 /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 대표>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은 수사가 진행되지 않은 사건입니다. 모든 사건은 양쪽의 주장과 증거를 근거로 수사하고 기소한 다음 재판…피고발인들(재판부)은 이를 중대히 위반했습니다."

같은 시각, 여성단체들의 비판 대상은 달랐습니다.

이들은 범죄사실을 밝힐 수 있는 박 전 시장의 공용 휴대전화를 서울시가 유족에게 빼돌렸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신지예 /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 "서울시 소관의 물품인 휴대폰을 이용자의 유가족에게 명의를 변경하여 기기를 준 것이 바로 이 사태의 핵심입니다. 이것이 과연 적법한 일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한편, 서울북부지검은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 유출 의혹과 관련해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에 대한 수사에 나섰습니다.

박 전 시장 관련 사건에 대한 인권위의 직권조사 결과는 당초 예고와 달리 해를 넘겨 계속 늦어지고 있습니다.

그간의 논란을 잠재울만한 명확한 근거가 제시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