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부산과학관, 독도 사계절 담은 '독도 사진전' 개최

부산=김동기 기자 입력 2021. 1. 15. 18:3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립부산과학관이 아름다운 독도를 사진으로 만나볼 수 있는 특별기획전 '독도의 사계'를 15일부터 3월28일까지 김진재홀에서 개최한다.

 또한, 독도의 실시간 상황을 대형스크린으로 송출해 독도의 아름다움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독도 관련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과 독도 터널북을 만들어 보는 체험존도 마련되어 있다.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및 방역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기획전 '아웃브레이크'도 3월28일까지 개최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립부산과학관이 아름다운 독도를 사진으로 만나볼 수 있는 특별기획전 ‘독도의 사계’를 15일부터 3월28일까지 김진재홀에서 개최한다.​/사진=국립부산과학관
국립부산과학관이 아름다운 독도를 사진으로 만나볼 수 있는 특별기획전 ‘독도의 사계’를 15일부터 3월28일까지 김진재홀에서 개최한다.​

‘독도의 사계’는 독도의 계절별 절경을 담은 사진 전시회로 외교부에서 공공데이터 개방을 통해 공개한 사진 120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봄, 여름, 가을, 겨울 총 4개 존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동도, 서도, 바다, 하늘 등 다양한 방면에서 독도를 바라본 모습, 일출과 일몰은 물론 독도에 서식하는 괭이갈매기와 유채꽃 등의 생태계도 엿볼 수 있다. 또한, 독도의 실시간 상황을 대형스크린으로 송출해 독도의 아름다움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독도 관련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과 독도 터널북을 만들어 보는 체험존도 마련되어 있다.​

이번 전시는 국립부산과학관 김진재홀에서 무료로 개최되며 하루 4회차 50명씩 입장 가능하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입장인원 및 체험존 운영여부는 달라질 수 있다.

​한편, 국립부산과학관은 겨울방학을 맞아 상설전시관 3관(에너지·의과학관)을 새단장하고 주말 및 공휴일에는 특별공연 ‘도와줘, 클린맨!’을 펼친다.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및 방역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기획전 ‘아웃브레이크’도 3월28일까지 개최한다.
[머니S 주요뉴스]
女 아나운서, 침대에 누워 속옷 내리며 '야릇'
입양아들과 불륜女… 남편 "나 잘 때 아들 방으로"
가슴 사이즈 실화?… 걸그룹 멤버, 물속에서 '찰칵'
천년에 한번 나올 미모?… 사진 공개에 '난리'
성민♥김사은, 19금 스킨십… "키스는 이렇게"
"침 질질 여배우 모른다"… 효연, 진실은?
"지갑 없어요"… 문정원, '장난감 먹튀' 내막은?
유수진 "아이 낳는 기계인가 싶다"
이하얀 근황, 3개월만에 38㎏감량 비법은?
김지원 아나운서 퇴사 사유는?… 장문의 글 게재

부산=김동기 기자 moneys3927@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