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열병식서 조용원·김여정과 나란히 가죽롱코트 '눈길'

권영전 입력 2021. 1. 15. 17:44 수정 2021. 1. 15. 20: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8차 노동당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최측근들이라 할 수 있는 '심복' 조용원 노동당 비서,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 현송월 당 부부장과 나란히 가죽 롱코트를 입어 눈길을 끈다.

시선을 끄는 것은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과 최측근인 조용원 비서와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도 김 위원장과 똑같은 디자인의 가죽 롱코트를 입고 열병식에 참석한 것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북한 간부에게선 드문 차림..아버지 김정일도 측근들에 솜옷 선물
김정은·조용원·김여정, 나란히 가죽 롱코트 입어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4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노동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최측근'으로 꼽히는 조용원 당비서(오른쪽 사진), 여동생인 김여정 당 부부장(왼쪽 사진 가운데)과 나란히 가죽 롱코트를 입어 눈길을 끌었다. 가죽 롱코트는 북한 간부들은 좀처럼 입지 않는 옷이다. 2021.1.1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조선중앙TV 화면]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8차 노동당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최측근들이라 할 수 있는 '심복' 조용원 노동당 비서,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 현송월 당 부부장과 나란히 가죽 롱코트를 입어 눈길을 끈다.

15일 조선중앙TV의 녹화 중계 화면을 보면 김 위원장은 지난 14일 저녁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 주석단에 검은색의 가죽 롱코트 차림으로 등장했다.

더블 버튼에 벨트가 있는 디자인으로, 김 위원장이 2019년 12월 리모델링을 한 삼지연군 읍지구 준공식 때 처음 입은 후 가끔 착용했던 옷이다.

시선을 끄는 것은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과 최측근인 조용원 비서와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도 김 위원장과 똑같은 디자인의 가죽 롱코트를 입고 열병식에 참석한 것이다.

북한에서는 공군부대 장교들이 가죽으로 만든 옷을 착용하는 경우는 있어도, 고위간부들이 가죽 롱코트를 입는 일은 좀처럼 드물다.

더구나 공식 행사에서 일반 외투나 점퍼가 아닌 최고지도자의 독보적 가죽 차림을 따라 하는 것은 자칫 권위를 손상하는 일로 여겨지기에 십상이다.

이번 열병식에서도 가죽 롱코트를 입은 간부는 조용원 김여정 현송월 외에 눈에 띄지 않았다. 김광혁 공군사령관이 계급장을 단 전용 가죽 군복을 입었을 뿐이다.

당대회 열병식에서 김정은 수행하는 현송월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4일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노동당 8차 대회를 기념하는 열병식을 개최했다고 조선중앙TV가 15일 보도했다. 현송월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주석단에 입장하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수행하고 있다. 2021.1.1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여정·조용원·현송월이 김 위원장과 똑같은 차림으로 등장한 것은 이들에 대한 김 위원장의 특별한 신임을 보여준 동시에 권력의 핵심임을 은연중에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다.

김정은 위원장 집권 이후 그 옆에는 항상 이들 세 사람이 있었다.

이들은 김 위원장이 대내 시찰을 하든,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을 하든 '그림자'처럼 함께 다녔다.

김정은 집권 10년차를 맞는 이번 당대회에서 조용원은 정치국 상무위원과 당 비서 자리를 꿰차며 단숨에 '권력 서열 3위'에 올랐다.

김여정은 당 지위는 내려앉았지만, 여전히 대남정책을 총괄하며 로열패밀리로 영향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조용원의 권력 상승으로 8차 당대회 개막식 주석단에도 나란히 함께 앉았던 조용원은 서열 3위 답게 폐막식에서 김 위원장의 바로 옆자리에 앉으며 김여정과 거리를 벌렸다.

현송월은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 때 삼지연악단 단장임에도 김여정을 줄곧 보좌하는 모습을 보였고, 김여정으로부터 김정은 위원장의 의전 바통을 넘겨받았다.

현송월은 이번 열병식에서도 김 위원장과 같은 가죽 롱코트를 입고 그를 안내했다.

김 위원장이 이들 세 사람에 대한 각별한 신임을 드러내기 위해 가죽 롱코트를 선물했을 가능성도 커 보인다.

김 위원장의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생전에 최측근들에게 연회색 겨울 솜옷을 선물하며 '뜻을 같이하는 혁명동지'임을 강조하고 공개 석상에서 자주 입고 다녔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