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남 3살딸 때려 숨지게한 30대女, 징역 10년

지홍구 입력 2021. 1. 15. 15:57 수정 2021. 8. 23. 17:1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법원 "피해자 짧은 생 비참히 마감..피고인, 죄 회피하고 진솔하지 못해"

양부모 학대 끝에 사망한 생후 16개월 '정인이 사건'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동거남의 3살짜리 딸을 때려 숨지게한 30대 여성에게 징역 10년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고은설)는 15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35·여)에 대한 선고공판을 열어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A씨에게 12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하고 10년간 아동 관련 기관에 취업하지 못하도록 제한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을 '엄마'라고 부르던 만 3세의 어린 피해자를 때려 숨지게 했다"면서 "피해자는 뇌사 상태에 빠졌다가 짧은 생을 비참하게 마감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피해자 친부가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엄벌을 원한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했다"면서 "피고인이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죄책을 회피하고 진솔하게 진술하지 않은 점 등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 결심 공판에서 "둔기로 어린 피해자를 때리는 등 범행 방법이 잔인하다"며 A씨에게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A씨는 2019년 1월 28일 경기도 광주시 자택에서 동거남의 딸 B양(3)의 머리를 둔기로 여러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그는 또 B양의 가슴을 세게 밀쳐 바닥에 부딪히게 하거나 손으로 반복해서 폭행했다. B양은 두개골이 부러진 뒤 경막하 출혈로 뇌사상태에 빠졌다가 한 달가량 뒤 숨졌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두개골 골절과 관련해 "아이가 혼자 넘어져 머리를 부딪힌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