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오, 눈에 띄게 '선 넘는' 연기력 기대되는 까닭 [TV와치]

육지예 입력 2021. 1. 15. 15: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강태오가 눈에 띄게 선을 넘고 있다.

강태오는 재작년 KBS 2TV '조선로코 녹두전'(극본 임예진/연출 김동휘)를 통해 첫 신인상을 수상했다.

강태오가 이영화라는 역할에 자신을 녹이고 있기에 더욱 매력적인 캐릭터를 선보일 수 있었다는 의미다.

배우 강태오는 선을 넘어가며 배우로서 영역을 넓혀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육지예 기자]

강태오가 눈에 띄게 선을 넘고 있다.

현재 JTBC 수목드라마 ‘런 온’(극본 박시현/연출 이재훈)에서는 실제 성격과 꽤 닮은 구석이 많아 보이는 미대생 이영화 역을 소화 중이다. 개성 뚜렷한 주인공들 사이에서 가장 범상치 않은 뉘앙스로 존재감을 돋보였다. 이영화는 서단아(최수영 분) 대표에게 자꾸만 선을 넘어가며 ‘단화 커플’ 케미스트리를 자아냈다. 그런데 그 선이라는 건 서단아뿐 아니라 배우로서 영역에도 해당되는 듯했다.

강태오는 재작년 KBS 2TV '조선로코 녹두전'(극본 임예진/연출 김동휘)를 통해 첫 신인상을 수상했다. 극 중 다정한 서브 주인공에서 두 얼굴의 반전을 연기해 시청자에게 예상치 못한 충격을 준 바 있었다. 등장 장면까지 강렬한 ‘흑화 율무’를 선사하며 첫 주연 사극 점프에 성공. 데뷔 7년 만에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얻었다.

약 일 년이 지난 지금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연하남으로 등장했다. 또 다른 메인 러브라인으로서 서단아와 팽팽한 기류를 보여줬다. 이영화라는 캐릭터는 분명 친화력이 넘치긴 하는데 어딘가 이상하고 아슬아슬한 매력이 있었다. 임시완, 신세경, 최수영 배우 사이에서 막내인 강태오는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에게 각인을 남겼다.

유독 싱크로율이 일치할 수 있던 건 강태오와 이영화가 솔직함이라는 공통점 때문이 아닐까. 드라마 메이킹이나 인터뷰 영상 속 강태오는 다소 엉뚱하고 솔직한 모습이 많았다. 이영화에 대한 인물 소개를 “‘겉바속촉’한 치즈볼 같은 사내아이(?)”라고 독특하게 표현하는가 하면 ‘라푼젤’을 ‘가필드’로 헷갈리기까지. 극 중 가장 닮은 캐릭터가 누구냐는 질문을 착각해 전혀 다른 애니메이션 캐릭터 이름을 끌어왔다. 이런 모습은 확실히 분위기 메이커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그러나 비슷한 성격도 있겠지만 단지 그뿐만은 아닌 것으로 보였다. 강태오는 매거진 앳스타일과 인터뷰에서 “영화에게 제 본 모습을 녹이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힌 적 있었다. 치밀하게 설계하기보다 순간에 느껴지는 감정으로 연기한다는 것. 자신만의 인물을 만들기 위해선 자신만의 노력이 필요했다. 강태오가 이영화라는 역할에 자신을 녹이고 있기에 더욱 매력적인 캐릭터를 선보일 수 있었다는 의미다.

차기작으로는 올해 방영 예정인 tvN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를 택했다. ‘로코 장인’ 신인 임메아리 작가와 박보영, 서인국, 이수혁, 신도현이 출연을 확정했다. 쟁쟁한 라인업과 제작진으로 강태오에 대한 기대도 높은 상태.

배우 강태오는 선을 넘어가며 배우로서 영역을 넓혀갔다. 사극을 통해 강태오를 재발견할 수 있었다면 이제는 그 발견을 굳히기에 들어갈 때다. (사진=JTBC '런온' 방송 캡처)

뉴스엔 육지예 mii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