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진 일주일' 트럼프, 샤오미 등 中 9개사 블랙리스트 추가

임종윤 기자 입력 2021. 1. 15. 07:51 수정 2021. 1. 15. 10:18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퇴진을 일주일도 남기지 않은 트럼프 행정부가 샤오미 등 중국 9개 기업을 블랙리스트에 추가했습니다.

로이터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현지 시간 14일 중국의 휴대전화 제조업체 샤오미 등 9개사를 중국군과 연관된 것으로 기업으로 추정된다며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렸습니다.

이들 중국 기업은 미국의 새로운 투자 금지 조치를 적용받게 되며 미국 투자자들은 오는 11월 11일까지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회사에 대한  그들의 지분을 처분해야 한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돈 세는 남자의 기업분석 '카운트머니' [네이버TV]

경제를 실험한다~ '머니랩' [네이버TV]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SBS Biz.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