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론' 재점화..문 대통령, 신년 회견에서 입장 밝힐 듯

나연수 입력 2021. 1. 14. 21:5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靑 "법원의 사법적 판단으로 국정농단 마무리"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직접 입장 밝힐 듯
최재성 "국민 눈높이에서 결정"..여론에 촉각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이 확정되면서 정치권에서는 '사면론'에 다시 불이 붙었습니다.

국민의힘, 특히 친박계를 중심으로 '국민 통합'을 내세운 사면 요구가 이어지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 자리를 빌려 직접 답할 것으로 보입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청와대는 국민의 '촛불혁명'과 국회 탄핵에 이어 법원의 사법적 판단으로 국정농단 사건이 마무리되었다고 평가했습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 전직 대통령이 복역하게 된 불행한 사건을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사면' 논의에 대해서는 여전히 말을 아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법원 선고가 나오자마자 사면에 대해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문 대통령으로부터 별도의 말을 듣지도 못했다고 답했습니다.

어차피 이달 신년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덧붙여, 사실상 문 대통령이 답변 형식으로 사면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최재성 정무수석이 언론 인터뷰에서 '사면은 국민 눈높이에서 결정해야 한다'고 말한 건, 문 대통령의 답변이 국민 여론에 달려 있음을 시사합니다.

지난주 YTN이 의뢰한 여론조사를 보면 '국민 통합'을 위한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여론이 더 많았습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이 사면 배제 대상으로 내건 '뇌물죄'로 유죄를 선고받은 사실 역시 신중론에 무게를 더해줍니다.

그러나 당장 국민의힘, 특히 친박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문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원조 친박'이었던 유승민 전 의원은 당사자의 반성을 건 '조건부 사면론'애 대통령이 휘말려선 안 된다고 주장했고, 서병수 의원은 이제는 박 전 대통령을 석방하라며 직설적으로 사면을 요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유보적 태도를 이어가는 가운데, 앞서 '사면론'을 띄운 이낙연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진솔한 사과를 강조했습니다.

대법원 선고로 정치권에서는 예상대로 '사면론'이 재점화 됐습니다.

야당도 아닌 여당 대표가 띄운 '사면론'을 마냥 외면할 수도 없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 전까지 국민 여론에 더욱 촉각을 곤두세울 것으로 보입니다.

YTN 나연수[ysn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