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 윤성빈, 코로나19 뚫고 월드컵 출격

김희준 입력 2021. 1. 14. 14: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이언맨' 윤성빈(27·강원도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뚫고 2020~2021시즌 첫 월드컵 레이스에 나선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은 15일 오후 5시(한국시간)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리는 2020~2021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6차 대회에 출전한다.

한국 봅슬레이 간판 원윤종(36·강원도청)은 월드컵 7차 대회에서 시즌 첫 레이스를 펼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5일 월드컵 6차 대회서 시즌 첫 레이스
[알텐베르크=AP/뉴시스]윤성빈이 27일(현지시간) 독일 알텐베르크에서 열린 2020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세계선수권 남자 스켈레톤 1차 시기 경기를 펼치고 있다. 윤성빈은 1차 56.47초, 2차 56.45초로 합계 1:52.92의 기록으로 첫날 경기를 5위로 마쳤다. 세계선수권 대회는 월드컵과 달리 총 4회의 경기를 펼쳐 합산 기록으로 순위가 결정되며 28일 3, 4차 시기가 이어진다. 2020.02.27.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아이언맨' 윤성빈(27·강원도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뚫고 2020~2021시즌 첫 월드컵 레이스에 나선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은 15일 오후 5시(한국시간)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리는 2020~2021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6차 대회에 출전한다.

올 시즌 첫 레이스다. 한국 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자가격리와 비용 등의 문제로 지난해 11~12월 진행된 월드컵 1~5차 레이스에 불참했다.

시즌 첫 레이스를 '약속의 땅' 생모리츠에서 펼치게 된 것은 호재다. 월드컵 1~5차 대회를 불참해 실전 감각 조율이 급선무인데, 좋은 성적을 냈던 트랙인 것은 도움이 될 수 있다.

생모리츠는 2014~2015시즌 윤성빈이 처음으로 월드컵 대회 메달(2위)을 따낸 장소다.

2015~2016시즌에는 생모리츠 트랙에서 처음으로 남자 스켈레톤의 최강자로 꼽히던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를 꺾고 썰매 사상 최초의 월드컵 대회 금메달을 따냈다.

윤성빈은 이후에도 생모리츠 트랙에서 좋은 결과를 냈다. 2017~2018시즌, 2018~2019시즌 생모리츠에서 열린 월드컵 대회에서 연달아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월드컵 6차 대회 참가를 위해 지난 7일 출국한 윤성빈은 두 차례 공식 훈련 주행을 하고, 실전을 앞두고 있다.

[시굴다=AP/뉴시스] 윤성빈(강원도청)이 15일(한국시간) 라트비아 시굴다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8차 대회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레이스를 마친 뒤 기록을 보고 있다. 2020.02.15

윤성빈은 22일 독일 쾨니히스제에서 열리는 월드컵 7차 대회와 29일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벌어지는 월드컵 8차 대회에 잇달아 출전한다.

이후 해외에 머물다가 다음달 초 독일 알텐베르크에서 개막하는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선다.

월드컵 6차 대회 참가는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위한 첫 걸음이기도 하다. 한국 썰매에 사상 첫 금메달을 안긴 윤성빈은 베이징에서 올림픽 2연패를 정조준한다.

2019~2020시즌 월드컵 무대에 데뷔해 두 차례 10위권 내에 오른 유망주 정승기(22·가톨릭관동대)와 평창올림픽 국가대표였던 김지수(27·강원도청)도 윤성빈과 함께 월드컵 6~8차 대회를 소화한다.

한국 봅슬레이 간판 원윤종(36·강원도청)은 월드컵 7차 대회에서 시즌 첫 레이스를 펼친다. 그는 서영우(30·경기연맹)와 조를 이뤄 2인승에 나서고, 4인승에서는 김진수(26·가톨릭관동대), 김동현(34·강원도청), 채병도(20)와 함께 뛴다.

여자 봅슬레이에서는 김유란(29·강원도청)이 모노봅(1인승)에, 김유란과 주형원(19·상지대)이 2인승에 나선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