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제개발처장에 서맨사 파워 전 유엔대사 지명

박종원 입력 2021. 1. 13. 23: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차기 정부에서 국제 원조를 담당할 미국국제개발처(USAID) 처장에 서맨사 파워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를 지명했다.

미 정치 매체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 인수 위원회는 13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이같이 전하고 "파워 전 대사는 국제사회를 규합해 파트너들과 함께 코로나19, 기후변화, 국제 빈곤, 민주주의 후퇴 등 문제에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맨사 파워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차기 정부에서 국제 원조를 담당할 미국국제개발처(USAID) 처장에 서맨사 파워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를 지명했다.

미 정치 매체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 인수 위원회는 13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이같이 전하고 "파워 전 대사는 국제사회를 규합해 파트너들과 함께 코로나19, 기후변화, 국제 빈곤, 민주주의 후퇴 등 문제에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인수위는 "파워 전 대사는 세계를 한데 모아 오랜 갈등을 해소하고, 인도주의적 위기에 대응하고,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고, 법치와 민주주의를 강화해왔다"라고 덧붙였다.

올해 50세인 파워는 종군 기자로 유고 보스니아 전쟁을 취재한 뒤 하바드대학 케네디스쿨에서 교편을 잡았으며 이후 버락 오바마 정부에 들어갔다. 그는 2009~2013년 백악관 국가 안보회의 보좌관으로 활동하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유엔 대사에 재직했다.

USAID는 1년 예산이 300억(약 33조원)에 육박하면서 미국의 대외 원조 반 이상을 총괄하는 초대형 기관이다. 미국인 직원이 4000명이며 전 세계 약 100개국에 해외사무실이 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