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공수겸장다웠던 이승현 "연승 의지가 강했다"

김호중 입력 2021. 1. 13. 21: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승현은 변함없이 든든했다.

경기 후, 수훈 선수로 선정된 이승현은 "브레이크를 앞두고 3연승으로 마쳐서 너무 좋다. 선수들이 연승을 이어가자는 의지가 강해서 좋은 경기를 한 것 같다"라고 만족스러워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점프볼=고양/김호중 인터넷기자] 이승현은 변함없이 든든했다.

고양 오리온은 1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85-73으로 승리했다. 시즌 18승(12패)째를 수확한 오리온은 단독 2위로 도약했다.

이날 이승현은 19득점 5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상대 외국선수도 수비에서 맡는 등 공수 양면에서 단연 돋보였다.

경기 후, 수훈 선수로 선정된 이승현은 “브레이크를 앞두고 3연승으로 마쳐서 너무 좋다. 선수들이 연승을 이어가자는 의지가 강해서 좋은 경기를 한 것 같다”라고 만족스러워 했다.

이날 오리온은 턴오버를 단 2개만을 범하는 놀라운 경기력을 보였다. 이승현은 “2연승 할 때도 턴오버가 많았다. 감독님께서 턴오버를 줄이자고 강조하셨는데 오늘 경기 끝나니 박수를 치시더라. 그리고 우리들한테 너무 고맙다고 하셨다. 감독 말 잘들어줘서 턴오버가 단 2개밖에 안 나왔다고 하셨다. 사실 턴오버가 2개만 나오기 쉽지 않은데, 잘 된 것 같다”라고 만족스러워했다.

이날 이승현은 상대 외국선수를 상대로 훌륭한 수비력을 선보였다. 이승현은 “디드릭 로슨 선수가 들어왔을 때 외국선수 수비 비중이 생긴다. 로슨이 생각보다 힘이 없다”며 웃어보였다. 이어, “외국선수 수비를 맡고 나면 팔에 힘이 없다. 다른 팀 센터들도 많이 힘든데, 제프 위디와 로슨이 잘 도와준다”라며 미소지었다.

끝으로, 올스타 브레이크를 2위로 돌입한 비결에 대해 “(이)종현이, (최)현민이 형이 와서 팀이 이렇게 된거다. 무조건 득점만 잘한다고 좋은 게 아니다. 특히, 종현이는 지금 정말 잘해주는거다. 체력 안배 해주고, 나가서 수비 막아주고, 블록 해주고, 트리플포스트에서 패스 빼주는 것 등 보이지 않는 게 정말 많다”라며 “득점만 많다고 좋은 게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사진_홍기웅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