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치명암] 눈앞에서 승리 놓친 삼성 이상민 감독 "선수들 끝까지 포기 안해서 고마워"

조태희 입력 2021. 1. 13. 21: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삼성은 마지막까지 알 수 없는 승부를 펼쳤지만 아쉽게도 패배의 쓴잔을 삼켰다.

경기 후 만난 삼성 이상민 감독은 "초반에 너무 소극적으로 했다. 상대가 팀 파울에 일찍 걸렸는데 활용하지 못했다. 전반전도 처음에 무기력했다. (아이제아)힉스랑 (케네디)믹스의 득점이 너무 안 나와서 힘든 경기를 한 건 같다. 특히, 마지막 수비에서 3점슛을 한두 방 맞은 것이 뼈아팠다. 그래도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안하고 해준 것이 고맙다"며 전반전 경기력을 아쉬워하면서도 선수들을 독려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점프볼=부산/조태희 인터넷기자] 삼성은 마지막까지 알 수 없는 승부를 펼쳤지만 아쉽게도 패배의 쓴잔을 삼켰다.

서울 삼성은 13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부산 KT와의 4라운드 맞대결에서 74-76으로 패배했다.

경기 후 만난 삼성 이상민 감독은 "초반에 너무 소극적으로 했다. 상대가 팀 파울에 일찍 걸렸는데 활용하지 못했다. 전반전도 처음에 무기력했다. (아이제아)힉스랑 (케네디)믹스의 득점이 너무 안 나와서 힘든 경기를 한 건 같다. 특히, 마지막 수비에서 3점슛을 한두 방 맞은 것이 뼈아팠다. 그래도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안하고 해준 것이 고맙다"며 전반전 경기력을 아쉬워하면서도 선수들을 독려했다.

삼성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올스타 휴식기를 가진다. 삼성은 첫 번째 휴식기 이후로 떨어지는 막판 뒷심을 개선했다. 하지만 반대로 이상민 감독 말처럼 전반전에 무기력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시즌 마지막 휴식기에 앞서 이상민 감독은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까.

이 감독은 "공격에서 유기적인 움직임을 가져가고 수비에서는 상대 투맨게임에 대한 대처를 다시 고치고 나와야 할 거 같다. 우리가 상대 투맨게임을 많이 허용하는데 반해 우리는 투맨게임 파생공격을 못한다. 그런 부분을 중점적으로 연습할 것"며 휴식기 때 상대 2대2 플레이에 대한 대처를 철저히 할 것을 밝혔다.

#사진_ 윤민호 기자

점프볼 / 조태희 기자 273whxogml@naver.com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