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취업자 21만 8천 명 '뚝'..IMF 이후 최악

입력 2021. 1. 13. 21:3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지난달에도 취업자수가 1년 전보다 62만 명 넘게 줄어들면서 코로나19 확산 이후 10개월 연속 감소했습니다. 지난해 연간으로는 일자리가 21만8천 개 줄었는데, IMF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상황입니다. 이병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세종에서 4년째 음식점을 운영하는 박승권 씨, 코로나19로 직원수를 그대로 유지하기 버겁습니다.

새벽 건설 노동까지 하며 직원 월급을 챙겼지만, 더이상은 힘들어 근무시간과 급여를 줄였습니다.

▶ 인터뷰 : 박승권 / 음식점 운영 - "그만두게 할 수는 없다 보니까 한 분은 월화수 근무하고 한 분은 목금토 근무하는 걸로 해서…."

지난달 '5명 이상 집합금지' 등 방역조치가 강화되자 음식점과 소매업을 중심으로 취업자가 큰폭으로 줄어 취업자수는 62만 명 이상 감소했습니다.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한 지난해 3월 이후 10개월 연속 취업자 수가 줄어든 겁니다.

▶ 스탠딩 : 이병주 / 기자 - "이에 따라 지난 한해동안의 취업자수는 21만 명 넘게 줄어들면서, IMF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최대폭 감소했습니다."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취업자가 감소했고, 산업별로는 숙박·음식점업 등 대면서비스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실업률은 1년 전보다 0.2%P 올라 200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특히 20대 이하 청년층 실업률이 2년만에 9%대로 올랐습니다.

▶ 인터뷰 : 홍남기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청년·여성 등 취업 취약계층들의 노동시장 진입이 어려워지고 소득이 감소함에 따라 코로나 위기 이후 불평등 격차 확대 등도 우려되고 있으므로…."

정부는 연초에 고용충격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올해 계획된 직접 일자리사업의 80%를 1분기에 집중 채용하는 한편, 청년고용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MBN뉴스 이병주입니다.[ freibj@mbn.co.kr ]

영상취재 : 이종호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MBN #이병주기자 #고용충격 #IMF이후최악 #코로나19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