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서동철 감독 신예가드 최진광 "가뭄에 단비였다", 그 이유는

류동혁 입력 2021. 1. 13. 21: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진광은 가뭄의 단비였다."

KT 서동철 감독은 신예 가드 최진광에 대해 칭찬했다.

최진광은 10분을 뛰면서 3점, 1스틸을 했다.

그는 "최진광은 수비에서 미스가 있었지만, 팀에 활력소가 되는 좋은 역할을 했다"며 "허 훈의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발에 약간의 통증이 있었다. 때문에 최진광이 그 틈을 잘 메워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T 서동철 감독. 사진제공=KBL

[부산=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최진광은 가뭄의 단비였다."

KT 서동철 감독은 신예 가드 최진광에 대해 칭찬했다.

KT는 13일 삼성과의 경기에서 2점 차 승리를 거뒀다. 최진광은 10분을 뛰면서 3점, 1스틸을 했다. 풍부한 활동력으로 공수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그는 "최진광은 수비에서 미스가 있었지만, 팀에 활력소가 되는 좋은 역할을 했다"며 "허 훈의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발에 약간의 통증이 있었다. 때문에 최진광이 그 틈을 잘 메워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 감독은 내용은 마음에 들지 않았다. 양팀 모두 부진한 경기력이었다. 하지만 이겼다는 것에 의미를 두겠다"고 했다.

또 "브랜든 브라운은 적극적으로 인사이드를 공략했는데, 올 시즌 가장 좋은 경기력이었다"며 "실책이 나와도 골밑에서 나와야 한다고 생각했고, 주문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휴식기가 그렇게 길지 않다. 외국인 선수가 인사이드를 책임질 수 있고, 국내 선수들이 아웃 사이드에서 자리잡는 농구를 하면 좋을 것 같다. 여기에 초점을 맞출 것이다"고 했다. 부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50만원' 명품 '금장 아이언세트' 78%할인 '59만원판매' 3일간!
조영구 “13년 동안 거짓말 해 왔다…사과 드리고 싶다”
故경동호 발인 6시간 만에 모친도 별세 “아들 외롭지 않게”
‘허리 부상’ 이봉주 근황, 등 굽어 움츠린 모습…안타까운 근황
유명 가수, 노숙자로 전락한 사연…50대인데 70대 같은 외모 ‘충격’
최준용 “2년만에 이혼…한 해 4억 벌었는데 통장에 돈이 없더라”
500만원대 최고급 '브람스 안마의자' 100만원'대, 20대 한정판매
'레모나' 제약회사가 다량의 '침향'함유, 건강환 출시, 할인행사~
'25만원' 뜨끈뜨끈 온수매트, 63%할인 '99,000원' 50세트!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