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쟝센단편영화제 올해 안 열린다 "지속 여부는 추후에 공지"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1. 13. 20:45 수정 2021. 1. 13. 20: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신예 감독 등용문 역할을 해온 미쟝센단편영화제가 올해는 개최되지 않는다.

미쟝센단편영화제 집행위원회는 13일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서 “올해 20주년을 기점으로 영화제 형식의 페스티벌을 종료한다”며 “올해 경쟁 부문의 공모는 없으며 20주년을 기념하는 간단한 프로그램만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집행위는 “작년부터 이어져 온 코로나19의 유행과 극장과 미디어 환경의 변화, 그에 따른 한국 영화계 격변의 소용돌이 속에서 앞으로 단편 영화는, 또 영화제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긴 고민의 시간을 갖고 있다”고 결정 배경을 전했다.

이어 “새로운 형식으로의 전환을 통해 지속해 나갈지 여부는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마련되는 대로 별도 공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속에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제는 55편의 유료 상영작이 1만 9000여 건 결제되는 성과를 올렸지만, 대상작이 없이 폐막을 했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