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태 아내 "악의적인 글"VS이웃 A씨 "피해자는 우리".. 갈등 고조

이혜미 입력 2021. 1. 13. 20: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개그맨 안상태 가족으로 인한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했던 네티즌이 2차 폭로문을 게재하면서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층간소음 피해를 주장했던 네티즌은 "정확히 3번 찾아갔다. 항상 갈 때마다 공손하고 두 손 모아 말씀드리고 왔다. 3번째 찾아간 날 '혹시 아이가 뛰나?'라 물으니 부군께서 '이렇게 찾아오는 거 불법'이라고 하지 않았나. 피해자인 우리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간다. 사과고 뭐고 그냥 뒤지나 말길"이라며 2차 폭로 글을 게재하는 것으로 파문을 예고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개그맨 안상태 가족으로 인한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했던 네티즌이 2차 폭로문을 게재하면서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개그맨 A씨 가족의 층간소음으로 큰 고통을 받고 있다는 한 네티즌의 사연이 공개된 가운데 A씨로 지목된 안상태는 다수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죄송스런 마음뿐이다. 아래층이 없는 필로티 구조의 집으로 이사를 계획 중”이라며 사과했다.

반면 안상태의 아내 조인빈 씨는 “엘리베이터에서 만났을 땐 아무 말도 안하더니 내 인스타그램 사진을 악의적으로 캡처해 신랑을 저격해서 공개적으로 글을 올리는 걸 보고 많이 놀랐다. 우리를 비난할 의도로 나쁘게 쓴 글이다. 그 글만 보고 다 믿진 말라”며 억울함을 표했다.

이어 “5년 동안 이 집에 살면서 단 한 번도 층간소음 문제가 있었던 적이 없다. 우리를 이시는 분은 알겠지만 절대 다른 사람에게 피해주기 싫어하는 성격이고 절대 마음 놓고 신나게 뛰지 않는다. 늘 조심한다”면서 “심지어 우리 집이 아닌 다른 집이 공사를 하는데도 경비실 관리실 아저씨들을 보내 항의를 하고 하루에도 몇 번씩 벨을 누른다”라고 소리 높였다.

이에 층간소음 피해를 주장했던 네티즌은 “정확히 3번 찾아갔다. 항상 갈 때마다 공손하고 두 손 모아 말씀드리고 왔다. 3번째 찾아간 날 ‘혹시 아이가 뛰나?’라 물으니 부군께서 ‘이렇게 찾아오는 거 불법’이라고 하지 않았나. 피해자인 우리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간다. 사과고 뭐고 그냥 뒤지나 말길”이라며 2차 폭로 글을 게재하는 것으로 파문을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TV리포트 DB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