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박일평 LG전자 "협력하는 혁신을".."경쟁자와도 손 잡아야"

김위수 입력 2021. 1. 13. 19: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이 "뉴노멀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경쟁자와도 손을 잡을 수 있어야 한다"며 '협력하는 혁신'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박일평 사장은 12일(미국 현지시간) 'CES 2021'에서 가진 'LG 미래기술대담'을 통해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고객가치를 혁신하기 위해 분야 간 경계를 넘는 플랫폼 경쟁력과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으로 승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일평(왼쪽) LG전자 사장과 게리 샤피로 CTA(미국소비자기술협회) CEO가 12일(미국 현지시간) 진행된 LG 미래기술대담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LG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이 "뉴노멀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경쟁자와도 손을 잡을 수 있어야 한다"며 '협력하는 혁신'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박일평 사장은 12일(미국 현지시간) 'CES 2021'에서 가진 'LG 미래기술대담'을 통해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고객가치를 혁신하기 위해 분야 간 경계를 넘는 플랫폼 경쟁력과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으로 승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사장은 최근 LG전자가 개발한 LG 클로이 로봇, LG 퓨리케어 웨어러블 공기청정기, 스마트 열화상 카메라 기술 등을 소개하며 "LG전자는 독보적인 기술력을 신속하게 활용해 팬데믹에 대응했다"고 자평했다.

이어 박 사장은 "팬데믹을 겪으면서 경험한 일상의 변화에서 지속가능한 혁신을 만들려면 실질적인 기술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상상을 뛰어넘는 스케일과 속도로 변하고 있는 뉴노멀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경쟁자와도 손잡을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LG 미래기술대담에 패널로 참석한 게리 샤피로 CTA(미국소비자기술협회) CEO도 박 사장의 의견에 동의했다. 게리 샤피로 CEO는 "우리는 인공지능, 5G, IoT(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기술을 융합해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면서 교통, 운송, 농업, 의료, 식품 등 각종 분야에서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며 "가치사슬이 점차 복잡해지고 있어 어떤 회사도 혼자서 모든 것을 해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서 LG전자는 인공지능, 로봇 공학, 소비자 권리, 윤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함께 만든 인터렉티브 콘텐츠 형식의 보고서인 '인공지능 경험 익스체인지(AIX Exchange)를 공개했다. 이 보고서는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바라보는 인공지능의 미래와 인공지능 발전 단계의 역할에 대해 설명한다.

한편 박 사장은 이 자리에서 스위스에 본사를 둔 소프트웨어 기업 '룩소프트'와의 합작법인 '알루토'를 오는 27일 출범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사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