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태 층간소음 항의 누리꾼 "피해자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

임현정 기자 2021. 1. 13. 19: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개그맨 안상태의 집에서 나는 층간 소음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한 누리꾼 A씨가 13일 안상태의 아내이자 일러스트레이터 조인빈씨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앞서 조인빈씨는 자신의 SNS에 A씨에 대해 "몇 십번을 항의하시면서도 정작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씀도 안 하시더니 인스타그램 사진까지 캡처해서 공개적으로 악의적인 글을 쓴 걸 보니 속상하다. 하루 빨리 이사가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그맨 안상태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개그맨 안상태의 집에서 나는 층간 소음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한 누리꾼 A씨가 13일 안상태의 아내이자 일러스트레이터 조인빈씨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앞서 조인빈씨는 자신의 SNS에 A씨에 대해 "몇 십번을 항의하시면서도 정작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씀도 안 하시더니 인스타그램 사진까지 캡처해서 공개적으로 악의적인 글을 쓴 걸 보니 속상하다. 하루 빨리 이사가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A씨는 네이트 판 게시판에 글을 올려 "아내분 인스타그램에 쓰신 해명 글 잘 봤는데 저희는 매일 댁에 찾아가지 않았고 정확히 3번 찾아갔습니다만"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경비실에도 매일 전화했냐? 일주일에 한 번 수준이었습니다. 하루에도 몇 십 번을 뛰는데 참다 참다 심하다 싶어 가끔 한 번 관리사무소 통하여 연락 하는것도 심한 건가요?" 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층간소음 걱정하시는 분들이 에어짐을 들이나요?"라며 "(아이가) 너무 뛰고 싶어 할 땐 트램펄린 100번씩 뛰게 했다는데 그러니 아이가 엘리베이터에서도 뛰죠" 라고 분노했다.

덧붙여 "그리고 평소에 안좋은 감정이 있는 사람을 엘리베이터에서 만나서 얘기를 꼭 해야합니까?" 라며 "오히려 피해자인 저희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가네요. 사과고 뭐고 그냥 뛰지나 말았으면 싶습니다"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정인이 양모, 아버지가 목사인 교회서 아이들 가르쳤다"야구하길래 주택인 줄" 이휘재·문정원 집 층간소음 논란어린이집 학대 의심, 아들 옷 속에 녹음기 넣어 보냈더니"나 16살, 너의 벗은 몸 보여줘"…딸 사진으로 유혹한 엄마145억 사라진 카지노, 다른 금고서 81억원…무슨돈?
임현정 기자 lhjbora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베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