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 투입된 공보의, 평균 17일·하루 9.85시간 근무"

김잔디 입력 2021. 1. 13. 17: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투입된 공중보건의사(공보의)들이 하루 평균 9.85시간 근무하는 등 업무 과중에 시달리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의료정책연구소는 "공보의들이 검체 채취 및 문진, 진료 등의 업무를 맡았는데도 감염 차단이 되지 않는 일반 컨테이너와 일반텐트에서 주로 근무한 것으로 보인다"며 "페이스쉴드와 일회용 고글 보급률은 60% 수준으로 보호장비의 지원이 미흡했던 곳도 일부 있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감염병 유행 시 공보의 활동 분석
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유지하며 더딘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13일 오전 서울시청 앞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기 위한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2021.1.13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투입된 공중보건의사(공보의)들이 하루 평균 9.85시간 근무하는 등 업무 과중에 시달리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는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에서 질병관리청에 요청해 파악한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의료정책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1일 기준으로 코로나19 방역에 투입된 공보의는 총 1천910명으로 그해 전체 의과 공보의 1천917명 중 99.6%에 달했다.

평균 파견 일수는 17일로, 파견 일수는 14일(929명, 79.4%)이 가장 많았다. 14일 초과∼30일 근무한 경우도 115명(9.8%)이었다.

공보의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선별진료소에 투입된 공보의들은 검체 채취 및 방문 검체채취(83%·중복응답), 문진 및 진료(80%), 처방(48%), 당직 대기(25%) 등의 업무를 맡았다.

전체의 27%는 당직을 포함해 일주일에 5일 이상 근무했다. 하루 평균 근무시간은 9.85시간이었고, 10시간 이상 근무했다는 공보의도 18%에 달했다.

공보의들이 근무한 선별진료소 형태는 일반 컨테이너(34%), 일반텐트(26%), 음압 텐트(25%) 순으로 많았다.

의료정책연구소는 "공보의들이 검체 채취 및 문진, 진료 등의 업무를 맡았는데도 감염 차단이 되지 않는 일반 컨테이너와 일반텐트에서 주로 근무한 것으로 보인다"며 "페이스쉴드와 일회용 고글 보급률은 60% 수준으로 보호장비의 지원이 미흡했던 곳도 일부 있었다"고 밝혔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