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계 성폭력 생존자가 흔드는 손 "나, 여기 살아남아 있어요"

김미향 입력 2021. 1. 13. 16:56 수정 2021. 1. 13. 19: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6일 서울 마포구의 출판사 '교양인' 사무실에서 만화 <나, 여기 있어요> (2020)를 쓰고 그린 두 작가를 만났다.

브장 작가는 2014년 만화가 정아무개씨를 강제추행으로 고소해 유죄 판결을 이끌어낸 당사자, '만화계 성폭력 생존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14년 만화계 성폭력 생존자 이야기 담은
<나, 여기 있어요> 작가 브장·디담 인터뷰
2019년 11월13일 제주대에서 브장 작가가 ‘문화예술계 성폭력과 성적 대상화'를 주제로 강의하는 모습. 브장 제공
책 <나, 여기 있어요>의 한 장면. 브장 제공
만화계에서 처음으로 공론화된 성폭력 사건을 책 <나, 여기 있어요>에 담아낸 작과 디담(사진 왼쪽)과 브장. 김혜인, 이은별 교육연수생

“많은 성폭력 피해자분들은 업계에서 매장되지 않을까 하는 공포가 있습니다. 책 <나, 여기 있어요>는 ‘나 아직 여기 만화계 업계에 있다'는 뜻이에요. 피해자가 사라지지 않고 자신의 삶을 살고 있다는 메시지를 주고 싶어요.”(브장)

지난 6일 서울 마포구의 출판사 ‘교양인’ 사무실에서 만화 <나, 여기 있어요>(2020)를 쓰고 그린 두 작가를 만났다. 스토리와 그림 작가 브장(필명, 28)과 그림 작가 디담(필명, 36)이 그 주인공이다. 두 작가는 만화계에서 성폭력 근절 운동을 하다 만나 함께 책을 냈다. 브장 작가는 2014년 만화가 정아무개씨를 강제추행으로 고소해 유죄 판결을 이끌어낸 당사자, ‘만화계 성폭력 생존자’다. 이 책은 브장 작가의 경험을 토대로 한 이야기다. 책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2020 다양성만화 제작 지원사업’에 선정된 뒤 지난해 12월25일 세상에 나왔다.

만화계에서 공론화한 첫 성폭력 사건

힘든 기억을 책으로 내기까지의 과정은 쉽지 않았다. 브장 작가는 “벌써 6년 전 일이다. 아무렇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작업을 하면서 과거에 대해 회상하게 되면 트라우마처럼 (그때) 생각이 났다. 때론 울면서 작업을 하기도 했다. 디담 작가한테 연락해서 막 질질 짜고 그랬다”며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고 했다.

책 <나, 여기 있어요>

이 작품은 20살의 주인공 ‘현지’가 겪은 일을 담담하게 그려낸다. 만화 작가의 꿈을 갖고 유명 만화가에게 도제식 교육을 받게 된다. 유명 웹툰 작가이자 한국만화가협회 이사이기도 한 40대 남성 정한섭은 사무실에 출근하는 문하생 현지에게 폭언과 폭행, 성추행을 일삼는다. 일을 가르쳐준다며 월급도 제대로 주지 않는다. 현지는 결국 만화가를 강제추행으로 고소해 징역 8개월의 유죄 판결을 이끌어낸다. 등장인물의 이름은 다르지만, 이 일은 브장 작가가 직접 겪은 일이다. 만화·웹툰계에서 공론화된 첫 성폭력 사건이다.

이는 문화예술계 미투 운동이 시작되기 전인 2014년의 일로, 지금보다 성폭력 피해를 공론화하기 더 어려운 환경이었다. 브장 작가는 “성폭력은 개인의 일이라고 생각하던 때였다. ‘피해자가 거짓말한 것일 수 있잖아?’ 이런 말이 보편적으로 오가는 상황이었다. 중간에 협회(한국만화가협회)가 ‘개인적인 일 아니냐’ 이런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업계의 낙인과 싸우고, 재판에서 진술하는 등의 고통스러운 과정을 겪었지만 성폭력 피해를 공론화한 것은 만화계에서 의미가 크다. 브장 작가는 “저는 업계에서 상당히 잘 (마무리) 된 사건이다. 가해자가 더는 업계에 돌아오지 않고 가해자 주변인들도 더는 가해자를 보호하지 않는다”며 많은 성폭력 사건이 이조차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그는 “이 공론화를 계기로 ‘그때 그 사건이 있었지’ 하면서 비슷한 문제 제기가 나오면 이 사건을 기억한다”고 전했다.

책 <나, 여기 있어요>의 한 장면. 브장 제공

이 작품은 단지 유명 작가 한 명의 성폭력만을 말하지 않는다. 남성 중심사회, 가부장제의 문제를 함께 드러낸다. 가족 내에서 아빠와 오빠만을 위하는 현지네 가정을 만화 스토리 안에 함께 녹였다. 성폭력은 개인의 문제에 그치지 않고 구조적인 문제임을 보여주기 위해서다. 브장 작가는 “사람들은 피해자에게 ‘왜 문하생으로 계속 있었어? 네가 선택한 거 아냐?’라고 쉽게 말한다. 하지만 피해자는 별다른 선택지가 없는 사회 구조 속에 놓여있다”고 전했다.

특히, 현지는 정한섭뿐만 아니라 남자 과외 학생의 추행 등도 일상에서 겪는다. 그는 “여성이 살면서 다양한 사람들에게 성희롱·성폭력을 경험한다는 사회 구조를 그리고자 했다”고 전했다. 브장 작가는 2019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 성희롱·성폭력 강사로 활동 중이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