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배후설' 제기한 김어준..檢 불기소

CBS노컷뉴스 박정환 기자 입력 2021. 1. 13. 16: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직후 '배후설'을 제기해 고발당한 방송인 김어준씨에게 검찰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이에 사준모 측은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해 수업시간에 망언을 일삼은 류석춘은 기소를 한 검찰이 김어준에 대해서는 왜 불기소처분을 한 것인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김어준의 이용수 할머니 배후설 방송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법정제재처분까지 내려졌다. 검찰항고를 제기할 것인지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방송인 김어준씨.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직후 '배후설'을 제기해 고발당한 방송인 김어준씨에게 검찰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13일 CBS노컷뉴스 취재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1부(박현철 부장검사)는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이 지난해 6월 김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증거 불충분으로 지난달 21일 불기소 처분했다.

앞서 김씨는 이 할머니가 2차 기자회견을 연 다음날인 지난해 5월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할머니가 이야기한 것과 최용상 가자인권평화당 대표의 주장이 비슷하다', '기자회견 문서도 할머니가 직접 쓴 게 아니다' 등의 취지로 발언했다.

이에 이 할머니의 수양딸 곽모씨는 같은 달 28일 '자신이 이 할머니의 구술을 글로 정리했다'고 반박하고 이 할머니도 '내가 쓴 것을 수양딸에게 그대로 써달라고 했다'며 배후설을 부인한 바 있다.

검찰의 지휘를 받아 수사를 진행한 서울 마포경찰서는 '김씨의 발언이 구체적 사실 적시라기보다는 자신의 의견을 표명한 것'이라며 지난해 9월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검찰은 "김씨의 의혹 제기 발언들은 단순 의견 표명으로 보기 어렵고, 의혹 제기의 내용을 이루는 사실을 적시한 것이라고 보는 게 맞다"며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이에 사준모 측은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해 수업시간에 망언을 일삼은 류석춘은 기소를 한 검찰이 김어준에 대해서는 왜 불기소처분을 한 것인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김어준의 이용수 할머니 배후설 방송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법정제재처분까지 내려졌다. 검찰항고를 제기할 것인지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CBS노컷뉴스 박정환 기자] kul@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