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시개]'정인아 미안해' 올라탄 무속인들.."적당히 해라" 일침

CBS노컷뉴스 정재림 기자 입력 2021. 1. 13. 16: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른바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를 이용해 기획 상품을 판매하다 비난 여론이 일어난 데 이어, 이번엔 일부 무속인 유튜버들이 정인이의 사건을 담은 영상을 제작해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유튜브에는 '정인아 미안해', '정인이 사건' 해시태그 속 일부 무속인 유튜버의 콘텐츠가 올라와 있다.

'양부모의 진실' '무당이 바라본 형량' 등의 제목을 담은 이 영상은 하나같이 '정인아 미안해'라는 제목을 담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양부모들 다음 범죄 계획" 주장
영적 대화 공개한다며 올리기도
정인이 굿즈 판매에도 비난 쇄도
도 넘은 모습에..누리꾼들 부글부글
12일 SBS는 정인 양과 영적 대화를 나눴다고 주장하는 유튜버들의 영상을 공개했다. SBS뉴스 캡처
이른바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를 이용해 기획 상품을 판매하다 비난 여론이 일어난 데 이어, 이번엔 일부 무속인 유튜버들이 정인이의 사건을 담은 영상을 제작해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유튜브에는 '정인아 미안해', '정인이 사건' 해시태그 속 일부 무속인 유튜버의 콘텐츠가 올라와 있다. '양부모의 진실' '무당이 바라본 형량' 등의 제목을 담은 이 영상은 하나같이 '정인아 미안해'라는 제목을 담고 있다.

이 가운데 한 무속인은 정인 양을 학대한 양부모들의 상태를 두고 "살인귀가 붙었다"며 "(정인양을) 살해한 의도는 돈"이라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양부모들이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다음 범죄 계획을 짠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 유튜버는 정인 양과 영적 대화를 공개한다며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영상 속 무속인은 아이 목소리를 내며 "난 아팠고, '삐뽀삐뽀' 아저씨들이 나를 내버려뒀어요"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아빠는 보기만 했어, 내가 맞는 것 보고도 그냥 가만히 있었고, 엄마는 틈만 나면 때렸어요"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해당 유튜버는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16개월 정인양을 지속적으로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열린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 정문에서 시민들이 양부모에 대한 살인죄 적용을 촉구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앞서 인스타그램에 '정인아 미안해' 문구가 적힌 티셔츠, 가방 등을 판매한다는 게시물이 올라와 누리꾼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기도 했다.

당시 판매자는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다는 마음에 미안한 마음을 담아 제품을 만들었다"고 해명했으나 사과문에 '취미', '감성글귀' 등의 해시태그를 달아 사과의 진정성을 의심케 했다. 논란 이후에도 정인아 미안해 해시태그를 통해 홍보를 한 업체도 있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은 "2차 가해자들", "도대체 뭐가 미안한지", "적당히 합시다. 도리는 하면서 삽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인 양을 지속적으로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13일 열렸다. 검찰은 이날 양모 장씨에게 '살인죄'를 적용했다.
생후 16개월 된 정인이에게 장기간 학대를 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종료된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시민들이 정인이의 양모 장모씨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호소 차량이 빠져나가자 눈물을 흘리며 분노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CBS노컷뉴스 정재림 기자] yoongbi@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