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5명 이언주 부산시장 예비후보 캠프 비상..후보도 검사

권기정 기자 입력 2021. 1. 13. 15:2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사무실을 방문한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는 13일 부산 부산진구 전포동 한 빌딩에 있는 이 예비후보 사무실에 지난달 30일과 이달 5일 방문한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12일 2명이, 13일 3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앞서 확진자 가족 동선 조사에서 1명이 이 선거사무실을 방문한 사실을 파악한 뒤 캠프로부터 방문자 명단을 받아 전수조사를 벌였다.

지난달 30일 선거사무실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25명 중 1명이 확진, 나머지 24명은 음성이 나와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이달 5일 행사에는 44명이 참석해 4명이 확진되고 30명이 자가격리, 9명은 능동감시 중이다. 이날 행사를 취재한 언론사 기자 등도 자가격리돼 진단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 예비후보는 이 행사에 3분 정도 인사만 하고 나가 방문자와 밀접 접촉하지 않았다고 방역 당국에 진술했다. 그러나 이 예비후보도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확진자 중 최초 증상자가 누구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방역 당국은 현재 관할 보건소가 이 예비후보 선거사무실에 대한 면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방역수칙에 어긋난 부분이 있으면 행정처분을 검토하기로 했다.

권기정 기자 kwo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