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18도 북극한파에 롱패딩 대박" 아웃도어 함박웃음

오정은 기자 입력 2021. 1. 13. 14: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월 들어 영하 18도를 넘나드는 강추위가 이어지고, 폭설이 내리면서 방한용 패션의류와 부츠·방한화가 뒤늦게 불티나고 있다.

봄 신상품 출시를 앞둔 상황이지만 다운 패딩 판매가 크게 늘며 아웃도어 업계가 오랜만에 활짝 웃었다.

다운점퍼·패딩 등 겨울 방한의류의 연중 성수기는 11월이다.

지난해 1월과 비교해 평균 기온이 급강하하며 다운 패딩을 찾는 수요가 크게 늘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파·폭설에 보온성 강한 롱패딩 매출 '껑충'..미끄럼 방지·보온 기능성 강화된 방한화 인기
기록적인 한파에 1월 첫째 주 내셔널지오그래픽 롱패딩 대표 제품인 카이만롱패딩(왼쪽) 매출은 전년 대비 169% 늘었고, 숏패딩 대표 제품인 타루가 숏패딩(오른쪽) 판매액은 전년비 143% 늘었다.

1월 들어 영하 18도를 넘나드는 강추위가 이어지고, 폭설이 내리면서 방한용 패션의류와 부츠·방한화가 뒤늦게 불티나고 있다. 봄 신상품 출시를 앞둔 상황이지만 다운 패딩 판매가 크게 늘며 아웃도어 업계가 오랜만에 활짝 웃었다.

13일 코오롱FnC가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는 지난 주 다운점퍼 매출이 전년비 45%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베스트셀러 안타티카 점퍼의 1월 첫째주 판매량이 5배 급증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다운점퍼·패딩 등 겨울 방한의류의 연중 성수기는 11월이다. 겨울이 시작되기 전 판매량이 급증하고, 겨울에 본격 진입한 1월에는 오히려 판매량이 줄어드는 흐름을 보인다. 하지만 올해는 1월에 북극한파와 폭설이 나타나면서 방한용 아이템 판매가 이례적으로 급증하고 있다.

기록적인 한파로 코오롱스포츠의 안타티카 점퍼의 1월 첫째주 판매량은 5배 가량 급증했다

지난해 1월은 전국 평균기온이 2.8도를 기록할 정도로 따뜻했지만 올해는 1월 한파로 지난 10일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 16.6도에 달하는 강추위가 이어졌다. 11일에는 전국 최저기온이 영하 20도까지 내려갔다. 지난해 1월과 비교해 평균 기온이 급강하하며 다운 패딩을 찾는 수요가 크게 늘었다.

지난해 2030세대에게 압도적인 인기를 끈 브랜드 '내셔널지오그래픽'도 1월 다운패딩 매출이 크게 늘었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을 전개하는 더네이쳐홀딩스에 따르면 내셔널지오그래픽의 1월 첫주(1월4일~1월10일) 패딩 판매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했다.

1월 첫째 주 내셔널지오그래픽 롱패딩 대표 제품인 카이만롱패딩 매출은 전년 대비 169% 늘었고, 숏패딩 대표 제품인 타루가 숏패딩 판매액은 전년비 143% 늘었다. 일명 '뽀글이'로 불리는 코스토니 점퍼도 매출이 140% 늘며 인기를 끌었다.

노스페이스의 인기 패딩인 '눕시'는 올 겨울 전제품이 완판됐고 리오더(재주문) 제품들도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 아웃도어 업계 매출 1위를 자랑하는 노스페이스도 연초 판매가 크게 늘었다. 노스페이스 관계자는 "올 초 추운 날씨로 숏패딩 주요 제품은 리오더(재주문) 물량까지 모두 완판을 기록 중이며 롱패딩도 판매가 급증했다"고 밝혔다. 노스페이스의 눕시를 비롯해 주력 숏패딩은 이미 완판돼 제품을 구할 수 없는 상태다.

폭설과 한파에 방한 슈즈 판매도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트렉스타는 특허 낙상방지 신기술이 적용된 윈터부츠 '파인더' 판매가 급증했다고 밝혔다. 이 신발은 뒤 축에 위치한 버튼을 올리고 내려 아이젠이 필요할 때 넣고 뺄 수 있는 기술이 접목된 겨울 부츠다. 폭설로 인한 눈길과 빙판길에서 미끄러지지 않고 안전하게 걸을 수 있는 방한화로, 최근 판매가 크게 늘었다.

트렉스타의 방한화 '파인더' 이미지

트렉스타 관계자는 "올해 한파와 폭설로 기능성 패딩, 방한화 등 관련 제품 매출이 눈에 띄게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며 "낙상을 방지해주는 파인더는 미끄러운 길에서도 안전한 보행을 할 수 있게 해주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코오롱FnC의 여성 슈즈 브랜드 슈콤마보니의 롱부츠 로멜2도 한파에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출시 일주일 만에 2차 리오더(재주문)에 들어갔고 한 달 만에 초도물량이 완판됐다.

한편 1월 중순에 접어들면서 이미 화사한 봄 신상품이 쏟아지고 있는 여성복 업계에서도 겨울 패딩과 퀼팅 점퍼 등 보온성이 좋은 겨울 패딩 매출이 역주행하며 판매 순위를 뒤집어놓고 있다.

여성복 지컷의 '폭스 퍼 구스다운 코트' 이미지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따르면 여성복 지컷(g-cut)의 온라인 판매 1위는 긴 기장으로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는 폭스 퍼 구스다운 코트가 차지했다. 그밖에 구스다운 숏 패딩, 벨티드 퀼팅 재킷도 매출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패딩 판매 호조에 지컷의 올해 1월1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6% 증가했다.

[관련기사]☞ 정인이 양모, 아버지가 목사인 교회서 아이들 가르쳤다"야구하길래 주택인 줄" 이휘재·문정원 집 층간소음 논란어린이집 학대 의심, 아들 옷 속에 녹음기 넣어 보냈더니"나 16살, 너의 벗은 몸 보여줘"…딸 사진으로 유혹한 엄마치한 쫓아오자 화장 지운 미녀, '추남'으로…광고에 공분
오정은 기자 agentlittl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