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세권 숲세권 관세권 한 번에 누릴 기회! 일반분양 나서는 부산 '연산포레서희스타힐스' 아파트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1. 1. 13. 13:28 수정 2021. 1. 13. 19: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부산지하철 1,3호선 더블역세권에 입지한 '연산 포레 서희스타힐스' 아파트가 일반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연산동 중심에 자리해 우수한 생활편의 프리미엄까지 갖춘 단지로, 상당한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연산 포레 서희스타힐스 견본주택은 부산광역시 연제구 거제동 1498-1에 위치해 있으며 코로나19 예방과 방문객 편의, 방문자 간 접촉 최소화를 위해 사전 예약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호선 연산역, 3호선 물만골역, 고분로 및 중앙대로 사통발달 교통입지 자리

부산지하철 1,3호선 더블역세권에 입지한 ‘연산 포레 서희스타힐스’ 아파트가 일반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연산동 중심에 자리해 우수한 생활편의 프리미엄까지 갖춘 단지로, 상당한 주목을 받고 있다.

연산 포레 서희스타힐스는 연산동 중심 연제구 연산동 1135번지 일대에 지하 3층~지상 24층 9개동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전용면적 75.8~84.9㎡, 612세대 중 조합원분을 제외한 물량이 일반분양(예정) 된다. 실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75/84㎡ 등 다양한 타입으로 전 세대 공급에 나설 예정으로, 선택의 폭이 넓다. 생활편의를 더하는 특화설계도 장점으로 손꼽힌다.

3.5베이 및 필로티 설계가 적용돼 채광과 통풍은 물론, 개방감도 우수하다. 자연친화적 공원형 차 없는 쾌적한 아파트로 계획돼 있으며, 공동시설 및 주거 공간을 분리해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것에도 신경을 썼다. 단지 내 고품격 커뮤니티시설과 자연친화적인 녹지 조경 등이 조성될 예정으로, 입주 시 수준 높은 생활이 가능하다. 최상의 주거환경을 제공하는 아파트로, 고품격 웰빙하우스의 탄생이 기대된다.

연산포레서희스타힐스가 자리한 연산동 일대는 더블역세권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는 지역이다. 단지 가까이에는 1호선 연산역과 3호선 물만골역이 있어 지하철 이용이 매우 편리하다. 1호선 연산역을 이용하면, 2호선 환승역인 서면역까지 20분 내에 연결된다. 3호선 이용 시 종합운동장역과 부산지방법원, 검찰청 등 도심으로의 편리한 접근이 가능하다. 차량 이용도 편리하다. 고분로를 거쳐 연산터널을 통해 센텀시티까지 10~15분이면 도착할 수 있어 센텀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벡스코 등을 이용하기가 좋다.

교통 인프라뿐만 아니라 생활 인프라도 풍부하다. 홈플러스, 이마트 등이 가깝고 연일골목시장, 연산골목시장, 연미새시장, 연동전통시장도 반경 1km 이내에 자리해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학세권 아파트로도 인기다. 연동초, 동명초, 연일초, 연산중, 연제중, 연일중, 연제고, 연일고, 부산외고 등 초, 중, 고교가 단지 가까이 자리해 있다.

단지 뒤쪽으로 배산 힐링 산책로인 배산성지 둘레길과 금련산, 횡령산 및 연제문화체육공원 등 풍부한 녹지가 있어 자연친화적인 주거타운에서의 생활도 기대할 수 있다. 쾌적한 삶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되는 아파트다.

관계자는 “역세권과 우수한 정주 여건 등 다양한 장점을 갖추고 있는 아파트지만, 주변 아파트 대비 저렴한 가격에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연산 포레 서희스타힐스 견본주택은 부산광역시 연제구 거제동 1498-1에 위치해 있으며 코로나19 예방과 방문객 편의, 방문자 간 접촉 최소화를 위해 사전 예약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오픈을 기념해 홈페이지 관심고객등록 하신 분께 추첨으로 300명에게 스타벅스 커피쿠폰을 지급한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